“여야 대선후보들 ‘제약바이오 육성’공약 동력 될 것”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여야 대선 후보들의 제약바이오 육성 공약에 대해 환영의 뜻을 보였다.

‘바이오헬스산업발전특별법 제정’과 ‘국무총리 직속 제약바이오혁신위원회 설치’ 등 정책 공약을 통해 산업 대도약을 이뤄낼 강력한 추진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논평을 내고 “3월 9일 제20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여야 대선 후보자들이 핵심 공약에 ‘제약바이오혁신위원회’ 설치 등 제약바이오산업 육성 방안을 대폭 반영한 것을 크게 환영한다”고 4일 밝혔다.

협회는 “여야가 국민 건강을 지키는 사회안전망이자 미래 핵심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제약바이오에 대한 육성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라며 “두 후보의 구체적 산업 육성 각론에는 일부 차이가 있지만 ‘제약바이오주권을 확립하는 동시에 제약바이오강국을 실현하겠다’는 동일한 정책 목표를 표방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당 후보의 이번 정책 공약은 보건안보와 미래 국가경제를 책임지겠다는 산업계의 분투, 각오에 대한 화답이라고 봤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선대위는 제약바이오강국 실현을 위한 적극 투자와 보상체계 등을 통해 제약바이오산업의 대전환을 도모하고, 연구개발 예산과 인재양성투자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산업육성정책 단일체계 마련 및 바이오헬스산업발전 특별법 제정을 통해 바이오헬스산업을 글로벌산업으로 육성, 발전하겠다는 청사진을 발표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선대위 역시 제약바이오주권 확립으로 국민건강을 지키겠다면서 백신주권과 글로벌 허브 구축을 위한 국가 연구개발(R&D) 지원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제약바이오산업 핵심인재 양성 및 일자리 창출 생태계 조성을 통해 국가경제 신성장·제약바이오강국을 실현하겠다면서 국무총리 직속의 ‘제약바이오혁신위원회’ 설치를 약속했다.

협회는 지난 2017년부터 △제약바이오 산업을 국가 미래 주력산업으로 선언해 줄 것 △산업육성 정책과 예산을 통합 관리하는 컨트롤 타워를 설치해줄 것을 촉구해온 바 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한국인

    전국서 산불과 기표용지 바뀐게 어쩌면 김만배 녹음이 터지니 물타기하려고
    국민의 힘당에서 사주한거 의심이간다 워낙에 정치공작을 잘하는 것들이라
    그리고 강원도에서 산불 낸자가 일부러 큰불내려고 까스까지 동원해 불붙였다것도 수상하고
    대장동 실무책임자인 김만배가 형이라 부르던 윤석열과 박영수를 통해
    부산저축은행 대장동 불법대출 수사를 막았다고 말한 녹음이 있어도 오리발내미는 것들이고
    김만배가 대장동 이익금을 성남시로 환원시키려는 이재명에게 쌍욕까지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