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우세지역 ‘자가검사키트’ 도입…PCR과의 차이는?

자가검사키트를 이용해 신속항원검사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뉴스1]
오는 26일부터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오미크론 우세지역에는 새로운 코로나 검사 체계가 도입된다.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2~3배 빠른 오미크론 변이의 우세종화가 진행되면서 최근 코로나 대규모 유행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오미크론은 델타보다 위중증률과 사망률은 낮지만, 전파력이 빠른 만큼 고위험군 대상의 신속한 대응이 더욱 중요해진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중증과 사망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을 ‘우선검사필요군’으로 두고, 오미크론 우세지역에서는 고위험군에게 PCR 검사를 집중한다. 그 외 대상에 대해서는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할 예정이다.

오미크론 우세지역에 사는 고위험군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보건소, 임시선별검사소 등 선별진료소에서 기존의 PCR 검사를 받으면 된다.

고위험군은 ▲밀접접촉자 ▲코로나 검사가 필요하다는 의사소견서 보유자 ▲60세 이상 ▲자가검사키트에서 양성이 나왔거나 호흡기전담클리닉 등에서 신속항원검사 양성이 확인된 사람 등이다.

고위험군에 속하지 않는 사람은 선별진료소에서 자가검사키트를 제공 받아 검사를 받고, 호흡기전담클리닉에 방문했다면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받게 된다. 이를 통해 양성이 나오면 고위험군과 마찬가지로 PCR 검사를 받게 된다.

방역패스 음성확인증명서도 기존의 PCR 검사 음성확인서에서 자가검사키트나 신속항원검사 음성증명서로 대체된다. 단, 유효기간이 24시간으로 짧아진다. 자가검사키트나 신속항원검사를 통해 확인서를 발급 받으려면 선별진료소 관리자나 호흡기전담클리닉 의사의 감독 하에 검사를 받아야 한다.

그렇다면 신속항원진단법으로 진행되는 신속진단키트는 기존의 PCR 검사와 어떤 차이가 있을까? PCR 검사는 채취한 검체에 담긴 바이러스 DNA를 증폭해 감염 여부를 측정하는데, 정확도는 높지만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데 6시간가량의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에서 신속성이 떨어진다.

반면, 신속항원검사는 기존의 인플루엔자나 임신 테스트기처럼 테스트기에 2줄이 생기면 양성으로 판단하는 간단한 검사법으로 30분이면 결과가 나온다는 점이 장점이다. 하지만 검체 증폭 없이 검사를 진행하기 때문에 바이러스의 양이 많지 않으면 음성이 나올 수 있고, 검체 채취 시점에 따른 민감도 차이가 크다. 따라서 가짜 음성인 ‘위음성’이 나올 가능성에 대한 과제가 남는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