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오미크론에 뚫렸나… 4명 유력 의심

나이지리아서 귀국 40대 부부, 입국일 2명에 전파 우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유입 우려가 커지고 있는 30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여행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세계를 위협하고 있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유력한 감염 의심 사례가 국내 처음 보고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0일 최근 나이지리아를 방문하고 귀국한 40대 부부가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의심돼 감염 여부를 확정하기 위해 전장유전체검사(Whole-genome sequencing)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인천에 살고 있는 이 부부는 지난달 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마치고 지난 14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24일 오후 3시 30분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이튿날인 지난 25일 PCR(유전자 증폭)검사를 받았고, 이날 변이PCR 검사를 거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부부의 10대 자녀 1명과 공항에서 집까지 부부의 이동을 도운 40대 남성 1명도 추가로 확진됐다. 정부는 이 남성을 대상으로 한 변이 PCR검사에서도 오미크론이 의심되면서 전장유전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방대본 관계자는 “현재 사용 중인 변이 PCR법으로 분석했을 때 델타에는 음성이 나왔고, 알파, 베타, 감마와 오미크론에 동시에 나타나는 부위에 양성이 나타나 의심 사례로 분류했다”고 설명했다. 세 사람의 변이 여부 확정 결과는 내일(12월 1일) 오후에 나올 예정이다.

정부는 또 이 부부와 같은 항공기의 탑승객들을 추적 관리하고 있다. 이 부부는 나이지리아를 출발해 에티오피아를 경유해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항공편을 탔으며 이 비행기 탑승객 81명 가운데 45명이 국내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입국자의 국적은 현재 조사 중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후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유입 차단 및 대응 방안을 선제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범부처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