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백신 접종속도 최저치 기록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일일접종 속도가 최저치에 이르렀다고 CNN27(현지시간) 보도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주 일주일간 접종자 숫자가 231695. 하루 평균으로 환산하면 33000여명이다. 그 전 주에 비해 31%, 한 달 전에 비해 47%가 감소한 수치다. 하루 수백 만 명씩 접종했던 지난 4월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이 느껴질 정도.

아직도 미국의 50개 중 16개 주에서 절반 이상의 주민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 기저질환이 없는 12세 이상 인구 중 약 7000만 명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상태다.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먼저 백신 접종을 시작했지만, 27일 현재 1차 이상 접종자의 비율이 대상인구의 63.47%에 불과하다. 백신 물량을 뒤늦게 확보한 한국이 75%를 기록한 것과 비교했을 때 매우 낮은 수치. 2차까지 접종을 완료한 비율은 54.61%로 몇 달째 50%대에 머물고 있다. 한국의 경우 2차 접종까지 완료한 비율이 46.64%로 다음 달 안에 미국을 따라잡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언론의 관심은 백신 접종 대상에서 제외됐던 어린이에게 쏟아지고 있다. 미국 소아과학회가 발표한 최근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모든 코로나19 환자 중 거의 26%가 어린이에게서 보고되고 있다. CDC26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주 하루 평균 266명의 어린이들이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했다.

화이자 백신을 공동 개발한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사는 곧 12세 미만의 일부 어린이를 위한 코로나19 백신 허가를 요청할 계획이다. 앨버트 벌라 화이자 회장은 26ABC뉴스와 인터뷰에서 회사가 5세에서 11세 어린이들에 대한 자료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언제 제출할 것인지에 대해 몇 주가 아니라 며칠간의 문제라고 밝혔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