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서 생선 냄새가? 나쁜 체취의 원인

 

여름이면 몸에서 나는 냄새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자기 자신은 물론 주변 사람들까지 괴롭히는 악취의 원인은 무엇일까? 몸이 악취를 내뿜는 방식은 다양하다. 소변이나 과 같은 노폐물이 분비될 때 함께 나기도 하고 이나 발, 겨드랑이에서 집중적으로 냄새가 나기도 한다.

 

우선 여름철에는 냄새를 일으키는 주요한 원인이다. 땀은 99%가 수분인 무취의 액체지만, 피부에 있는 박테리아와 만나면 냄새가 난다. 땀은 더울 때 나기도 하고, 운동을 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 긴장을 할 때도 난다. 이 중 어떤 유형의 땀 냄새가 특히 고약할까?

 

 

 

답은 스트레스를 받을 때 흘리는 이다. 땀샘은 에크린샘과 아포크린샘으로 나뉘는데, 운동을 하거나 날씨가 더워 나는 땀은 체온 조절을 위해 에크린샘에서 분비되는 땀이다. 반면 스트레스를 받거나 긴장을 할 때 나는 땀은 아포크린샘에서 나온다.

 

아포크린샘에서 나온 땀은 피지선의 지방 성분과 만나는데, 지방 성분을 먹고 사는 박테리아가 이를 분해하는 과정에서 악취가 나게 된다.

 

 

 

몸에서 이 많이 나면 냄새가 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단순한 땀 냄새가 아닌 죽은 생선 냄새가 나는 사람들도 있다. 이는 ‘생선 악취 증후군’이라고 불리는 트리메틸아미뇨증이 원인이다. 트리메틸아민이라는 물질이 생선 썩은 냄새를 일으키는데, 이 물질이 땀이나 호흡 등으로 분비되면서 나쁜 체취가 생긴다.

 

트리메틸아민은 원래 특정한 효소에 의해 냄새가 없는 물질로 변하지만, 이 효소가 제 기능을 못하면 냄새가 나는 트리메틸아미뇨증이 된다. 이를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은 따로 없으므로 생선을 비롯해 트리메틸아민을 많이 포함한 음식의 섭취를 줄이고 청결에 신경 쓰는 것이 중요하다.

 

 

 

숨을 쉴 때마다 입 냄새가 나는 사람들도 있다. 특정 질환이 원인이 아니라면 탄수화물 섭취가 너무 적기 때문일 수 있다. 탄수화물을 너무 적게 먹으면 우리 몸은 에너지지방을 많이 사용하게 되는데, 이때 케톤이라는 물질이 생성된다. 이 물질이 과잉돼 케톤증이 생기면 입에서 매니큐어 제거제인 아세톤 냄새가 난다. 이를 예방하려면 소량의 탄수화물이라도 매일 섭취해야 한다.

 

소변에서 단 냄새가 난다면? 이때는 꼭 병원을 찾도록 한다. 당뇨가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 우리 몸이 당분을 제대로 분해하지 못해 이가 소변을 통해 빠져나오면서 단 냄새가 나게 된다.

 

발 냄새가 심할 땐 식초를 섞은 따뜻한 물로 씻도록 한다. 식초가 발 냄새를 일으키는 박테리아를 제거하는데 도움을 준다. 씻은 다음에는 발을 완벽하게 건조시켜야 박테리아가 더 번식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