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무섭게 퍼진다… 또 신규 확진 197명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가 무섭게 번지고 있다. 서울-경기 수도권 뿐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도 확진자가 추가 발생해 수도권에서 시작된 코로나 유행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하루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197명 발생했다”면서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성가대에서도 확진자가 다수 나오는 등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역 사회 감염은 188명이고, 해외 유입 사례는 9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모두 1만5515명이다.

서울 89명, 경기 67명, 인천 7명 등 신규 확진자는 여전히 수도권에 집중돼 모두 163명이 발생했다. 부산 7명, 광주 7명 등 다른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계속 나와 코로나 유행이 전국적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5일 279명 이후 다소 감소했지만, 교회를 중심으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7일 회의에서 “주말 광복절 집회에 일부 진단검사를 받아야 할 교인이 참여한 정황이 있어 추가 확산이 우려된다”며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일부 교회의 경우 진단검사를 받아야 할 대상자들이 아직 많이 남아있어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크기 때문에 해당 교회 교인, 방문자 및 접촉자들은 즉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르면 내일(18일)부터 전국 초·중·고등학교에서 순차적으로 2학기 개학을 한다”며 “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된 서울·경기지역의 고등학교는 등교 인원을 3분의 2, 중학교 이하는 3분의 1 수준으로 밀집도를 낮추게 된다”고 했다. 정부는 지난 16일 0시부터 50인 이상 실내 모임 자제를 권고하고 프로스포츠 경기를 무관중 형태로 전환하는 내용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시행하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