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귀를 유발하는 음식 5

[사진=belchonock/gettyimagebank]
방귀는 두 가지의 산물이다. 하나는 식도를 통해 소화관으로 들어간 공기고, 나머지는 음식이다.

공기야 어쩔 수 없다 치고, 어떤 음식이 더 많은 방귀를 뀌게 만드는지 미국 ‘멘스 헬스’가 전문가 의견을 들었다.

◆ 브로콜리 = 양배추, 콜리플라워 등 십자화과에 속하는 야채들은 섬유질이 풍부하다. 섬유질은 인간의 소화 과정에서 쉽게 분해되지 않고 대장에 도달, 장내 박테리아의 먹이가 된다. 박테리아가 섬유질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수소, 메탄, 황 등 가스가 발생한다.

◆ 통곡물 = 마찬가지로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이라서 방귀를 더 뀌게 한다. 방귀가 무섭다고 건강한 음식을 마다할 이유는 없다. 섭취량을 서서히 늘려 소화기관이 섬유질에 익숙하게 해주고 물을 많이 마시면 가스를 줄일 수 있다. 섬유질 5g당 물 한 컵(200mL)을 더 마시는 게 좋다.

◆ 유제품 = 우유, 치즈, 요구르트 등에 있는 유당을 잘 소화하지 못한다면 방귀가 발생한다. 어린 시절 우유를 잘 마시던 사람도 나이가 들면 유당을 소화하는 능력이 떨어진다. 저 유당 제품을 먹으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 사과 = 껍질에 풍부한 섬유질, 그리고 과당이 문제다. 드물지만 과당을 소화하지 못하는 이들은 바나나, 복숭아 등 과일을 먹으면 방귀가 잦아진다. 소화기에서 흡수하지 못한 과당이 대장에서 박테리아의 먹이가 되기 때문이다. 의도하지 않았으나 일종의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한 효과가 나타나는 셈이다.

◆ 탄산음료 = 탄산음료를 마시면 소화관에 들어간 탄산 기체가 일부는 트림으로, 나머지는 방귀로 배출된다. 무가당 탄산음료를 마시면 도움이 된다. 탄산음료 제품에는 대개 소르비톨 등 인공감미료가 첨가되는데, 역시 인체에 흡수되지 않고 박테리아의 먹이가 되기에 방귀의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8개 댓글
  1. John

    좋은 아침입니다

  2. 보라

    나는 현미등 잡곡밥

  3. 삼숙이

    마늘이야~
    뭘 모르고 하는소리네… 마늘이야~~
    ㅉ ㅉ ㅉ~

    1. 코로나

      맞는 말씀 마늘입니다.

  4. 코로나 바이러스 사라져라

    와 마늘

  5. 인도에서

    아~! 바로 이것 때문이었군요…. 감사합니다! 제가 브로컬리와 오트를 매일 아침 식사로 먹는데.. 늘 방귀가 나오더라고요… 감사합니다~! ^^

  6. 어링가오릇사제

    마늘이 원탑인데 마늘이 없네

  7. 만고땡

    저는 자두하고 맥주.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