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다이어트에 두루 좋은 식품 5

[사진=ma-no/gettyimagesbank]

틸라코이드로 불리는 것은 엽록체 안에 있는 막성 내부 구조물로 광합성의 명반응이 일어나는 곳을 말한다. 여러 개가 겹쳐 있으며, 엽록소를 비롯한 광합성 색소와 전자 전달계 및 광 인산화 반응을 주도하는 물질이 들어 있다.

연구에 따르면, 틸라코이드가 많이 든 식물은 포만감을 오래 유지시키면서 식탐을 막아내 체중 감량 목표에 도움을 준다. 스웨덴 룬드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12주 동안 매일 아침 시금치 추출물 5g을 마신 과체중의 여성은 평균 11파운드(약 5.5㎏)의 체중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흥미로운 점은 시금치 추출물을 마신 여성의 95%에서 달거나 지방이 많은 음식에 대한 식탐이 감소했고, 하루 세끼를 잘 챙겨 먹게 됐다는 것이다. 가공식품은 위장에서 너무 빨리 분쇄되기 때문에 장내 호르몬을 교란시켜 뇌가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데 지장을 준다.

반면에 시금치 추출물처럼 틸라코이드가 많이 든 식품은 소화 과정을 천천히 진행시켜 이런 호르몬이 정상으로 돌아오게 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이 틸라코이드가 풍부해 식탐을 줄이는 슈퍼푸드 5가지를 소개했다.

1. 브로콜리

브로콜리에는 비타민 C가 많이 들어있고 섬유질이 풍부하다. 브로콜리는 쪄서 먹거나 캐서롤(서양식 찜 냄비)을 만들 때 넣어도 좋다.

2. 시금치

시금치에는 엽산, 단백질, 칼륨이 풍부하다. 여기에 시금치를 이용한 요리법도 여러 가지가 있다. 샐러드나 국, 그린 스무디 등으로 만들어 먹으면 좋다.

3. 미역, 김 등 해조류

미역, 김 등 해조류에는 요오드도 풍부하게 들어있다. 요오드는 갑상선(갑상샘) 건강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성분이다. 따라서 해조류를 섭취하면 식탐 감소 효과와 함께 갑상선을 튼튼하게 할 수 있다.

4. 민들레

칼슘과 비타민 K가 풍부한 민들레는 쉽게 손질할 수 있다. 민들레는 생고기에 넣어 요리하면 풍미를 더한다.

5. 케일

케일은 각종 비타민은 풍부하고 칼로리는 낮은 건강 채소다. 단점은 다소 쓰다는 것인데 전문가들은 “케일을 살 때 좀 더 신경을 쓰라”고 말한다.

작고 잎이 부드러우며 신선한 것을 고르면 된다는 것이다. 또 견과류를 갈아서 넣은 스튜 등에 같이 넣어서 먹으면 쓴맛을 없앨 수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4개 댓글
  1. 경재혁.

    계절에 알맞는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2. 익명

    건강, 다이어트에 두루 좋은 식품 브로콜리, 시금치, 미역, 김 등 해조류 민들레, 케일 등 건강과 다이어트 그리고 식탐도 줄여주는 좋은 식품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3. 익명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4. 익명

    감사 감사 여러모로 좋은정보 감사해요 압으로도 마이마이주세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