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두, 혈압 및 콜레스테롤 개선하는 장내 세균 활성화…“심장 건강에 도움”

[사진=Walnut Heart/캘리포니아 호두협회 제공]
호두 섭취 시 혈압 및 콜레스테롤 개선을 돕는 장내 세균이 풍부 해져 심장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임상 실험 결과가 영양 학술지(the Journal of Nutrition)에 발표되었다.

미국 펜실베니아 주립 대학교(The Pennsylvania State University)와 주니아타 컬리지(Juniata College)의 공동 연구로 진행된 이번 실험은 심장 질환 위험이 있는 과체중 또는 비만 (BMI: 25.0 – 39.9 kg/m2) 군에 속해 있는 30세~65세의 참가자 4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우선, 동일한 조건에서 실험을 진행하고자 모든 피실험자들은 2주 동안 일반적인 서양식 식단 (탄수화물 48 %, 단백질 17 %, 지방 35 %, 포화 지방 7 %)을 섭취했다.

다음, 피실험자를 세 그룹으로 무작위로 나눈 후 포화 지방 대신 각각 ‘호두’, ‘오메가-3 ALA 함유된 식물성 기름’, ‘오메가-9올레익산이 함유된 식물성 기름’의 식단을 6주간 섭취하도록 했다.

모든 참가자들은 각 개입 사이에 평균 22.8일의 휴식 기간이 포함된 6주간의 식단을 따랐으며, 심장 건강의 기준이 되는 혈압, 콜레스테롤과 소화기에 서식하는 미생물 지수를 식단 전과 후를 기준으로 측정했다.

그 결과, 일반적 미국식 식단과 비교했을 시, ‘호두’ 및 ‘오메가-3 ALA 함유된 식물성 기름’을 섭취 한 피실험의 장내 세균이 유익한 쪽으로 변화하였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진은 결과에 대해 ‘오메가-3 ALA’의 긍정적인 역할이 있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호두’ 식단만 진행한 피실험자의 경우, 심혈관 건강을 개선에 도움을 주는 엘라기탄닌 (ellagitannins) 등 특정 종의 박테리아가 많아 졌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연구는 다른 과학적 연구와 마찬가지로 몇 가지 연구적 한계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 장내 세균의 기능적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서 사용할 수 있는 이차적 대사 산물은 평가하지 않았으며, 또한 장내 세균총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는 ALA에서 EPA로의 변환도 평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분변 샘플은 장내 환경 전체를 대표하는 것이 아닌 경우가 있다. 이는 식사, 약물요법, 라이프스타일 및 기타 요인에 따라 개인 간에 크게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들 때문에, 보다 광범위한 집단을 통한 결과를 밝혀 내려면 대규모의 장기적인 연구를 할 필요가 있다.

한편, 운동 부족과 비만 등으로 인해 심혈관 질환을 호소하는 인구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심혈관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장내 세균을 활성화시키는 호두를 꾸준히 섭취하면 건강한 몸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1987년에 설립된 캘리포니아 호두협회(CWC)는 생산자들의 기금으로 운영되는 비영리기구이다. 캘리포니아 호두협회 (CWC)는 캘리포니아 주 식품 농무부(CDFA)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여 호두 관련 임상 연구 및 해외 시장 개발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캘리포니아 호두협회(CWC)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협회 사이트 (www.walnuts.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