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할 때 눈 뜨면…촉각과 시각의 역관계(연구)

[사진=Dean Drobot/shutterstock]

사람은 키스를 하는 동안 본능적으로 눈을 감게 된다. 왜 그럴까. 심리학자들이 키스 중 눈감는 행위에 대해 과학적 이유를 밝혀낸 연구 결과가 있다.

영국 로열홀러웨이런던대학교 인지심리학과 연구팀은 어떤 특정 행위에서 눈을 감아야 더 몰입이 잘 되는 이유, 즉 촉각과 시각 간의 반비례적 상관관계를 규명했다.

연구팀은 뇌의 촉감과 시각의 반비례적인 인지 처리능력을 알아보기 위해 실험 참가자들에게 진동기기를 손에 들게 하고 어려운 수준의 낱말 찾기 테스트를 진행했다. 진동의 세기를 증감시키면서(촉각), 낱말을 얼마나 찾아내는지(시각) 알아보는 것이었다.

그 결과, 진동의 세기가 감소할수록(촉각 몰입도 감소), 낱말을 찾아내는 능력(시각 인지력 증가)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진동의 세기가 높을 때(촉각 몰입도 증가), 낱말을 찾아내는데 더 어려움(시각 인지력 감소)을 겪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실제 키스를 진행해 얻어진 결과는 아니지만, 뇌의 감각 인지력에서 촉각이 시각과 반비례해 일어난다는 사실을 확인함으로써 키스할 때 왜 눈을 감는지 심리학적 이유도 설명할 수 있게 됐다”며 “키스 할 때 촉각에 더 민감해지기 위해서는 뇌에 시각 장치가 꺼져 있어야 된다”고 설명했다.

즉, 보는 것의 지각력에 따라 만지는 것의 친밀함도 달라진다는 것으로, 시각에 몰입돼 있으면 촉각에 대한 집중력이 떨어지고, 촉각에 몰입돼 있으면 시각 처리 집중력이 떨어진다는 의미이다.

이는 인간의 뇌가 오감 인지력에 있어 두 가지 이상의 감각을 한 번에 처리하기 어려운데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이로 인해 뇌가 키스의 감각(촉각)에 더 몰입하기 위해 시각처리를 차단하자는 자체 명령을 내리면서 눈이 감기게 된다.

물론 의식적으로 눈을 떠도 된다. 그러나 눈을 뜨게 되면 뇌가 눈앞에 보이는 시각적인 부분에 신경을 쓰게 돼 촉각에 대한 몰입도가 떨어지게 된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키스는 인간의 행위 중 감각신경이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촉감 적 행위 중 하나다. 하지만 뇌 감각처리능력에 있어 시각이 촉각보다 더 우월하기 때문에, 눈을 뜬 상태에서는 키스에 몰입하기가 어려워진다.

이러한 촉각 몰입도와 시각 인지력간의 상반관계는 키스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자아도취 춤을 출 때도 눈을 감고, 와인 등 맛을 음미할 때도 눈을 감는 경우가 있다.

시각이 차단되면 뇌가 다른 감각에 대한 집중력을 높이므로 다른 부분의 감각이 ‘민감하게’ 살아날 수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촉각, 후각 등의 감각에 몰입하고 싶을 때 눈을 감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Out of touch? Visual load induces inattentional numbness)는 ‘저널 오브 익스페리펜틀 사이콜로지: 휴먼 퍼셉션 앤드 퍼포먼스(Journal of Experimental Psychology: Human Perception and Performanc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