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사용한 ‘암 치료 임상 연구’ 시작

[사진=Natali_ Mis/shutterstock]
미국 공영라디오방송 NPR은 1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 대학에서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CRISPR)를 활용한 암 치료 임상 연구가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측에 따르면 현재 크리스퍼 기술을 사용해 2명의 환자가 치료를 받았다. 한 명은 다발성골수종 환자이며, 한 명은 육종암 환자다. 다발성골수종은 혈액암의 일종으로 지난 20년 동안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재발이 잦다. 육종암은 암 환자의 1%를 차지하는 희귀암으로 진단과 치료가 어렵다고 알려졌다. 크리스퍼 기술을 사용해 치료받은 두 환자는 미국인 환자로는 최초로, 모두 표준 치료를 받은 후 재발한 환자다.

NPR에 따르면 현재 임상 시험에 등록된 환자는 총 18명이다. 펜실베이니아 대학 연구진은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기술을 사용해 다른 치료법에서 실패한 환자를 대상으로 흑색종, 육종, 다발성 골수종 등 여러 종류의 암을 치료할 예정이다.

연구진은 연구 참가자로부터 면역 세포를 추출한 후 크리스퍼 기술을 사용해 이들 세포를 변형시킬 예정이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를 사용해 면역 세포로 하여금 암세포를 공격하게끔 DNA 일부를 편집하는 것이다.

연구진은 “크리스퍼 기술이 연구실을 넘어 치료 현장으로 넘어가는 순간”이라며 “올해 말까지는 치료 효과에 대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크리스퍼 기술을 활용한 치료가 널리 보급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