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임력 보존 치료” 자궁내막암 환자 45% 임신 성공

[사진=Syda Productions/shutterstock]
국내 연구진이 가임력 보존 치료를 받은 초기 자궁내막암 환자의 45%가 임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최근 젊은 부인암 환자가 늘어나면서 가임력 보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희망적인 소식이다.

28일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강순범, 심승혁 교수팀이 2005년에서 2017년 사이 초기 자궁내막암으로 가임력 보존 치료를 받은 118명을 대상으로 임신 성공률과 무병 생존 기간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가임력 보존 치료를 받은 초기 자궁내막암 환자 118명 중 71명에서 암세포가 완전히 소멸했다. 이 중 49명이 실제 임신을 시도했으며 22명(45%)이 임신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에 성공한 22명은 총 30번의 임신을 하였으며 이 중 20회(66%)는 만삭 분만했다.

임신에 성공한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무병 생존 기간도 2배 이상 길었다. 임신에 성공한 22명 환자의 무병 생존 기간은 26개월, 그렇지 않은 환자는 12개월로 나타났다.

심승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단일기관 연구로는 가장 많은 증례를 담았으며, 가임력 보존 치료를 받은 자궁내막암 환자들의 임신 결과를 보고한 가장 최신 자료”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세계부인암학회(IGCS)의 공식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Gynecology and Cancer)에 게재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