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빡깜빡하면 혹시 알코올성 치매?

[사진=runzelkorn/shutterstock]

치매는 아직 명확한 치료법이 없어 예방과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특히 알코올성 치매는 음주습관을 고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막을 수 있어 세심한 관찰이 요구된다. 술의 주성분인 알코올은 뇌 손상을 유발해 치매 위험을 높이는 요인으로 꼽힌다.

연구에 따르면, 알코올 남용에 의한 뇌 손상이 알코올성 치매는 물론 알츠하이머성 치매, 혈관성 치매 등 모든 형태의 치매 위험을 3배 정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코올 자체의 신경 독성은 세포 파괴를 촉진시켜 과음을 할 경우 신체 곳곳에 손상을 입게 된다.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우보라 원장은 “흔히 술을 마시면 간 손상을 많이 걱정하지만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 부위가 바로 뇌”라며 “알코올은 뇌세포를 파괴하고 뇌와 신경계에 필수 영양소인 비타민 B1의 흡수를 방해하고 뇌를 손상시켜 알코올성 치매의 위험을 높인다”고 말했다.

만약 음주 후 기억을 못하는 일이 잦고 점점 폭력성을 보인다면 알코올로 인한 뇌 손상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봐야 한다. 알코올은 뇌에서 기억을 담당하는 해마와 감정과 충동을 조절하는 전두엽 부위를 가장 먼저 손상시킨다.

전문가들은 “필름이 끊기는 블랙아웃 현상이나 폭력성은 뇌 손상의 진행 과정으로 봐야 하므로 전문적인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지적한다. 문제는 이 같은 증상을 노화로 인한 현상으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거나 단순한 술버릇으로 치부해 방치하는 경우가 대다수라는 데 있다.

우 원장은 “알코올성 치매는 일반 퇴행성 치매와 달리 진행 속도가 빠르고 짧은 기간에도 급격하게 악화될 수 있어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며 “이미 손상된 뇌세포를 되살릴 순 없지만 알코올성 치매는 술을 끊는 것으로 악화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