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40억 ‘환자 중심 임상 연구’ 협의체 출범

보건복지부는 지난 4일 “‘환자 중심 의료 기술 최적화 연구 사업 실무추진단’을 구성하고 5일 제1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실무추진단의 구성과 운영 계획, 사업의 쟁점 사항을 논의한다.

환자 중심 의료 기술 최적화 연구 사업은 인허가를 받은 의약품, 의료 기기가 의료 현장에서 사용되는 의료 기술 간 효과를 비교, 평가하고 근거를 산출하는 공익적 임상 연구 사업이다. 지난 4월 2019년부터 2026년까지 8년간 총 예산 1840억 원 규모로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의 타당성을 인정받았다.

실무추진단은 환자, 임상 연구 전문가, 정책 유관 기관 관계자 등 14인으로 구성되며 보건복지부 보건산업국장이 단장을 맡는다. 이들 실무추진단은 ‘환자 중심 의료 기술 최적화 연구 사업단’ 정식 발족 전 연구 사업의 운영 및 관리 방안, 공익적 임상 연구의 환자 참여 보장 방안, 보건의료 정책과 공익적 임상 연구 간 연계성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하게 된다.

양성일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실무 추진단에 환자 단체와 시민 단체 대표가 참여함으로써 의료인과 전문가 위주로 추진되던 기존의 임상 연구 관점을 환자와 일반 국민 시각으로 전환하는 의미가 있다”고 했다.

양성일 국장은 “올 하반기 사업 준비를 통해 내년부터 공익적 임상 연구를 추진하여 보다 효과적인 의료 기술 혜택이 국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