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도 두 번째부터 죄책감 덜 느껴”(연구)

불륜을 처음 저지를 땐 죄책감이 크지만 다음번에는 덜 느끼게 돼 상대에게 충실하지 못한 행동을 되풀이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의 연구팀은 “바람둥이가 상습적으로 불륜을 일삼는 것은, 한번 거짓말을 하면 이후 그런 행동을 하는 것에 대해 죄책감을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한번 바람둥이는 평생 바람둥이’라는 속설이 맞을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거짓말을 많이 할수록 죄의식이 희박해지며, 이는 거짓말을 할 때 부정적인 반응을 나타내는 뇌 부위인 편도체(amygdala)가 때문”이라고 했다. 거짓말을 할 때마다 편도체의 반응이 약해져 점점 더 죄의식을 느끼지 않게 된다.

이번 연구의 공공저자인 미국 프린스턴대 닐 가렛 신경과학연구소 연구원은 “작은 선의의 거짓말이라도 되풀이되면 쉽게 큰 거짓말이 된다”며 “파트너 물래 하는 불륜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연구팀은 속이 보이는 병과 불투명한 병에 일정 액수의 돈을 넣고 참가자들에게 전달한 후 병 안에 얼마나 많은 동전이 들어있는지 짐작하게 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리고 불투명한 병 안에 있는 동전 수를 과대평가할 경우 돈을 주겠다고 했다. 그 결과 참가자들이 액수를 부풀리는 거짓말을 가능성이 더 커졌다.

연구팀은 불륜에 특별히 초점을 맞추지는 않았으나, 비슷한 메커니즘이 적용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불륜을 한 두차레 거듭하면 이 같은 행위를 하면 안 된다는 도덕적 갈등이 약해지면서 계속 바람을 피울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사진출처=pathdoc/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