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샘질환 치료에 획기적 도움 앱 나와

어플리케이션(앱)을 해 갑상샘(갑상선) 치료를 더욱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이 나왔다. 호르몬 분비에 관여하는 갑상샘의 기능을 그대로 따라하는 소프트웨어가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학(UCLA)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연구팀이 개발한 ‘타이로심(Thyrosim)’이라고 불리는 이 어플리케이션은 통계학적으로 분석한 임상 데이터를 바탕으로 갑상샘질환 환자가 치료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미리 알아볼 수 있도록 설계됐다.

해당 연구를 이끈 조셉 디스테파노 교수에 따르면 “타이로심은 호르몬 제제 등이 갑상샘에 단기적, 장기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 미리 보여준다”며 “갑상샘질환 환자에게 어떤 치료가 적합한 지 미리 확인할 수 있어 의료비 절감 등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연구팀은 갑상샘 호르몬 분비를 촉진하는 갑상샘 일반의약품 몇몇 제품이 혈중 호르몬 농도를 과도하게 높였다는 것을 지적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타이로심은 이런 위험을 크게 줄였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50년 간 갑상샘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 데이터를 바탕으로 신체 내 호르몬 분비·흡수율과 호르몬 치료 용량을 어떻게 투여해야할지 미리 계산할 수 있다”며 “클라이언트-원격 서버로 이뤄진 시스템으로, 클라이언트를 통해 측정한 환자 정보를 UCLA 서버 컴퓨터로 보내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갑상샘은 목 앞 중앙에 위치한 내분비기관으로, 성장, 신진대사 등에 관여하는 호르몬 분비를 담당한다. 자가면역계에 이상이 생겨서 갑상샘을 공격하는 항체가 만들어지면 갑상샘기능항진증 등의 질환이 생기기 쉽다. 이번 연구 발표는 갑상샘저널(Journal Thyroid)에 실렸다.

한아름 기자 ha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