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제약사 시가총액 한 달 만에 8조원 증발

국내 상장 제약사들의 시가총액이 한 달여 만에 8조원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의료 분석평가 전문사이트인 팜스코어는 국내 87개 상장 제약사(바이오·원료의약품·지주회사 포함)의 시가총액(12월15일 현재)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분석결과, 12월15일 종가 기준 이들 기업의 총 시가총액은 59조9927억원으로 올해 11월11일(68조1593억원) 대비 8조1666억원이 증발한 것으로 집계됐다. 87개 상장 제약사 가운데 시가총액이 증가한 기업은 9곳(10.3%)이었고, 77곳(88.5%)은 감소했다. 1곳(1.1%)만 변화가 없었다.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시가총액 1조원 규모의 상장 제약사도 올해 11월11일 기준 12곳(13.8%)에서 10곳(11.5%)으로 줄었다.

시가총액 1위는 셀트리온으로 나타났다. 이 회사의 시가총액은 8조9037억원으로 올해 11월11일 대비 0.5% 감소해 비교적 선방했다. 유럽과 일본 등에서 수출실적이 순항 중이며, 11월 누적 수출 통관실적은 4억6793만1000달러(약 5504억원)로 조사됐다.

2위는 한미사이언스로 24.1% 감소한 7조1196억원을 기록했다. 한미사이언스의 자회사인 한미약품은 올해 파격적인 기술이전 계약으로 제약업계에 한 획을 그었다. 주가는 수직 상승세를 보이다 최근 감소추세에 있다. 이러한 원인으로는 신약 후보군(Pipeline)의 가치평가에 대한 의견이 다소 차이가 있고, 최근 미국 금리인상도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연구개발(R&D) 투자에 대한 일각의 부정적 시각을 떨쳐내고 업계 전반적인 연구개발 붐을 일으키고 있어 긍정적인 의견이 많다. 올해 3분기 누적 연구개발비용은 1220억원(단일법인 기준) 규모로 매출액의 21.4%에 달했다.

이어 한미약품(6조5171억원), 유한양행(2조8327억원), 메디톡스(2조6348억원), 녹십자(2조568억원), 코미팜(2조224억원), 녹십자홀딩스(1조7706억원), 코오롱생명과학(1조3502억원), 동아에스티(1조788억원) 순으로 시가총액이 높았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