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병증 없는 신장 ‘저온하 수술법’ 주목

신장(콩팥) 혈류를 차단한 상태에서 얼음을 사용해 신장의 온도를 낮춘 다음 신장을 절제하는 수술 방법이 주목받고 있다.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지훈상) 비뇨기과 박동수 교수는 3일 “신장암에서 ‘저온하 신장 부분절제술’은 합병증 없이 신장을 안전하게 보존하는 수술법”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박동수 교수는 “저온하 신장 부분절제술을 시행한 신장암 환자 98명을 3-5년 이상 장기 추적한 결과, 단 1명에서도 합병증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최근 비뇨기과 분야 저명 학술지인 ‘캐나다 비뇨기과 학회지’(Canadian Urological Association Journal, CUAJ)에 논문을 게재했다.

신장 부분절제술의 대표적인 합병증은 출혈이 지속되거나, 소변이 신장 밖으로 새는 것이다. 또한, 수술 시 신장 혈류를 차단하고 수술을 하게 되므로 실온에서 신장으로 공급하는 혈류를 차단하게 되면 시간이 경과할수록 신장이 파괴되어 신장 기능이 저하된다. 최근 로봇수술 등 최소침습수술이 발달하면서 신장암 수술에도 적용되고 있다.

그 중 신장부분절제술을 로봇수술로 시행할 경우 수술 후 3~15%에서 부작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에 최근에는 신장암 수술 시 종양의 크기나 위치 등의 난이도를 표시하는 ‘신장측정법 점수(nephrometry score)’를 계산해 수술에 따른 난이도, 합병증 등을 예측하는 방법들이 고안돼 사용되고 있다.

박동수 교수는 “저온하 신장 부분절제술을 적용한 환자들을 장기 추적한 결과 수술 후 합병증이 어떠한 경우에도 발생하지 않아 이들에게는 수술 후유증을 예측하는 신장측정법 점수는 아무런 의미가 없었다”고 했다. 따라서 “저온하 신장 부분절제술은 합병증 없이 신장을 안전하게 보존하는 수술법으로서, 특히 종양이 크거나 수술하기 어려운 위치에 있는 신장암은 이 방법을 적용하는 것이 권장된다”고 했다.

한편, 박동수 교수는 지난 2009년 합병증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저온하 신장 부분절제술을 개발했으며, 국내 의사로는 처음으로 국제학회에 보고 한 바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