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엽 길 또박 또박…. 하이힐 여성 낙상 조심

가을에 우수수 떨어진 낙엽은 계절의 정취를 더해주지만, 빙판길 못지않게 거리를 미끄럽게 만들기도 한다. 하이힐을 신고 낙엽 진 거리를 걷다 미끄러져 병원을 들락거리는 여성들이 이맘때면 적지 않게 목격돼 주의가 요구된다.

이러한 낙상사고는 떨어진 낙엽이 이슬에 젖거나 가을비를 맞아 표면이 미끄러워져 생기는데, 여성들이 즐겨 신는 하이힐 때문인 경우가 많다. 하이힐은 굽이 높고 표면에 닿는 면적이 적어 살짝만 접질려도 발목 관절에 큰 손상을 줄 수 있다.

특히 낙엽이 쌓인 길 위에서 발목관절은 더욱 경직되고 운동성이 감소된 상태가 된다. 이 때 하이힐을 신고 가다 넘어지면 발목이 심하게 꼬이거나 발목관절을 지탱하는 인대가 손상돼 발목을 삐는 발목염좌가 생기게 된다.

급성 염좌는 손상 부위를 반 깁스로 고정하고, 얼음찜질을 통해 부종과 통증을 감소시켜 치료한다. 약물치료나 물리치료도 증상 호전에 도움이 된다.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발목염좌가 반복적으로 재발할 수 있으며, 오래 지속되면 관절염 등 여러 합병증으로까지 번지기도 한다. 손상 정도가 매우 심하면 발목 인대 봉합술이나 발목 고정술, 인공관절 치환술 등 수술을 고려할 수도 있다.

발목염좌 못지않게 무릎 연골 손상도 조심해야 한다. 하이힐 때문에 경직된 자세와 걸음걸이가 반복되다 보면 무릎 연골에 가해지는 부담이 더욱 커지면서 무릎 연골연화증이 발병할 확률이 높아진다.

무릎 연골연화증은 무릎뼈의 관절 연골이 탄력을 잃고 약해져 무릎 관절에 부딪히면서 마찰과 압력이 높아져 무릎에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하이힐을 신었을 때 체중이 무릎 앞쪽 연골에 집중되는 등 지속적으로 연골에 큰 부담이 가해지면 생길 수 있다.

초기 가벼운 무릎 연골연화증도 오랫동안 방치하면 퇴행성관절염을 앞당기는 원인이 되기 때문에 초기 발견과 증상에 맞는 적절한 치료가 중요하다. 무릎 관절 주위에 열감이 느껴지거나, 계단을 오르내릴 때 또는 앉았다 일어설 때 무릎에서 통증과 함께 소리가 나는 증상이 계속된다면 무릎 연골연화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무릎 연골연화증 초기에는 무릎에 부담을 주는 활동이나 신발 착용 제한, 휴식과 함께 약물치료, 물리치료 등 보존적 치료법만으로도 증상의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어리한 보존적 치료에도 효과가 없고 증상이 아주 심해지면 관절내시경 등을 통해 수술해야 한다.

웰튼병원 관절센터 신상현 과장은 “낙엽이 쌓인 길에서 미끄러져 발목 또는 무릎에 부상을 입으면 단순한 통증으로만 여기지 말고, 빨리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며 “인대와 연골 상태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통해 만성 통증이나 퇴행성관절염으로 악화되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