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기배 성모병원장, 여의도 병원장도 겸임

 

서울성모병원 승기배 병원장이 여의도성모병원장을 겸직하게 됐다. 두 병원을 동시에 대표하는 수장으로서 협업과 융합을 통한 새로운 경영모델을 제시하겠다는 목표다.

지난 2013년부터 서울성모병원장을 맡아온 승 병원장은 15일 “이번 겸직을 통해 기존의 진료역량에 통합운영의 장점을 더한 혁신적인 환우 중심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면서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원내 의료전달체계를 구축해 의료비 절감을 도모하고 고품질 진료를 제공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승 병원장의 서울성모ㆍ여의도성모병원장 겸직을 계기로 두 병원은 하나의 유기체처럼 움직이는 환경을 조성하게 된다. ‘One Hospital System’ 체제로 컨트롤 타워를 두고 하나의 병원, 두 개의 분원 개념으로 기능을 통합하여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상급종합병원인 서울성모병원은 제1분원으로 첨단기능을 기반으로 고난이도 치료에 주력하는 한편, 제2분원인 여의도성모병원은 모체, 태아, 신생아까지 출산 전후를 포함하는 주산기 질환,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 진료 등에 주력한다. 또한 만성질환 관리, 난치성 질환, 감염관리 특수병동 운영 등 특화된 진료영역을 구축한다. 두 병원의 소속 의료진들은 유닛(unit) 개념으로 구성되어, 필요에 따라 교차진료를 실시한다.

한편 성모병원은 최근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류진병원과의 학술ㆍ연구 교류 협약으로 중동에 이어 중국 의료시장에도 진출하게 됐다. 두 병원은 내분비 만성질환의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서울성모병원에서 개발하는 각종 의료정보시스템과 의료기기 기술을 공유한다. 특히 원격의료를 기반으로 만성질환을 관리하고 기업과 연계한 사업을 추진하여, 한국의 원격의료시스템을 중국에 수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었다.

승 병원장은 “서울성모병원의 역량을 결집한 마리나 건강검진센터를 필두로 하여 해외 의료사업을 확대할 예정에 있다”며 “이를 통한 추가적인 의료수익을 얻는 것은 물론 더욱 많은 의료진을 해외에 파견하여 고용창출과 국부창출에 이바지 하고, 전 세계 환우들의 질병의 고통을 덜어주고 희망을 줄 수 있는 글로벌 리딩병원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