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식 라섹, ‘올 레이저 수술’ 통해 통증 및 회복속도 개선

레이저로 진행되는 시력교정술은 수술을 집도하는 전문의의 임상경험과 실력은 물론 장비의 성능이 중요하다. 특히 라식, 라섹은 모든 수술과정이 레이저로 진행돼 장비의 성능이 수술 만족도와 직결된다.

라식, 라섹은 크게 2단계로 나뉘어 수술이 진행되는데, 이때 각막절편 제작용과 시력교정용 장비가 사용된다. 1단계에서는 각막절편 제작을 위해 Z4, New 비쥬맥스, 크리스탈 플러스, iFS Plus 등과 같은 펨토세컨드 레이저가 사용되며 이는 라식에서만 단독으로 사용된다.

2단계는 시력을 교정하기 위해 개개인의 굴절이상만큼 각막실질을 깎는데, 이 단계에서는 MEL90, EX500, 알레그레토 블루라인 등의 엑시머 레이저가 사용되며 라식, 라섹에서 공통으로 사용된다.

특히 Z4와 MEL90은 최근에 개발된 장비로 기존 수술의 후유증인 안구건조증이나 통증, 회복속도 등을 개선하여 각광을 받고 있다.

라식, 라섹 수술을 계획하고 있다면 사전 정밀검사를 통해 개개인의 눈 상태에 적합한 장비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각막강화 라식은 기존의 라식, 라섹수술 후 추가적인 콜라겐 교차결합술을 통해 각막 결합조직을 견고하게 만드는 수술이다. 이를 통해 원추각막, 근시퇴행 등의 부작용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으며 더욱 선명한 시력을 기대할 수 있다.

이종호 서울밝은세상안과 대표원장은 “각막손상을 최대한으로 줄일 수 있는 장비와 수술법이 개발되면서 라식, 라섹에 대한 불안감을 크게 줄일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 대표원장은 “서울부산 밝은세상안과는 JCI 국제의료인증을 두 차례 획득했으며 미 FDA 안전 수술기준을 엄격 준수하고 있다”며 “모든 라식라섹 환자에게 유전자 DNA 검사와 각막 및 망막진단 특수검사 등 60여 가지 정밀검사를 통해 개인별 맞춤형 시력교정술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