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겨울이 되레 기회인 이유

 

추우면 칼로리 소모 많아져

땀이 줄줄 흐르는 여름에는 체중이 많이 빠지는 느낌이 든다. 반대로 쌀쌀한 바람이 몸을 파고드는 겨울에는 살이 더 많이 찔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사실 겨울에는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많고 기름지고 단 음식을 많이 먹게 돼 체중이 늘어날 수 있다.

하지만 먹는 것을 잘 조절하면 겨울에도 여름보다 더 큰 다이어트 효과를 볼 수 있다. 겨울에는 몸이 차가워진다. 이 때 떨어진 체온을 올려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기 위해 신체 내에서는 칼로리 소모가 많아지기 때문에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구 자료에 의하면, 몸이 차가워지면 근육이 가늘게 떨리면서 칼로리 소모가 많아지고 몸이 열을 발산하는 과정을 거쳐 체온이 정상을 유지하게 된다. 날씨가 추워지면 이 같은 현상으로 우리 몸의 기초 대사량이 10% 정도 증가한다.

2011년 서울대 연구팀이 20대 중 체질량지수가 정상, 과체중, 비만인 사람 10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추위에 자주 노출되면 체지방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체지방이 줄어든 이유는 열을 생산하기 위해 근육을 수축하는 과정에서 지방 에너지가 연소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추운 곳에서 생활하면 체온을 높이는 갈색지방이 늘어난다. 이런 갈색지방은 심혈관질환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나쁜 지방(체지방)을 연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결국 추운 곳에서 활동하면 갈색지방이 증가하면서 체지방이 빠지고, 근육량은 증가돼 체중에 큰 변화가 없어도 건강에 이롭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렇게 좋은 겨울철 환경을 이용해 어떻게 다이어트를 해야 할까. 전문가들은 △몸을 자주 움직이고 △야식을 금지하고 △틈틈이 스트레칭을 하고 △따뜻한 물을 자주 마시기를 추천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