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이자 진통제 ‘리리카’ 일부 자진회수

한국화이자제약은 신경병증성 통증과 간질, 섬유근육통 치료제인 리리카(상분명 프레가발린) 75mg 제품 중 일부를 자진 회수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세 개 제조번호(H90859, H97184, H75953)를 가진 제품으로, 실제 사용기한인 36개월보다 26일 길게 날짜가 잘못 표시돼 출시됐다.

업체측은 “포장공정 중 원료 배합일이 아닌 제품 포장일을 기준으로 사용기한을 잘못 산출해 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허가된 사용기한보다 1개월 더 긴 37개월간의 안정성 시험 결과를 확보하고 있어 품질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