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 이용 당뇨병 완치 길 열었다

 

당뇨환자 체세포로 추출

미국 연구진이 당뇨병 환자의 체세포로 복제 배아줄기세포를 만드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다. 이 배아줄기세포를 인슐린 분비세포로 분화시켜 당뇨병 환자에게 이식하면 인슐린 분비를 촉진시켜 당뇨병 완치가 가능하다.

배아줄기세포는 인체의 각 부위 세포로 자라날 수 있는 원시세포다. 따라서 복제 배아줄기세포로 건강한 세포를 만들어 그 환자의 병에 걸린 세포를 대체하면 질병을 근원적으로 치료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건강한 사람의 체세포로 배아줄기세포를 만든 적은 있지만 환자의 체세포로 만든 건 이번이 처음이다. 과학계에서는 이번 연구로 환자 맞춤형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 뉴욕줄기세포재단 연구소 디터 에글리 박사와 컬럼비아대 병원의 마크 자우어 박사 공동 연구팀은 28일(현지시간) “당뇨병에 걸린 32세 여성의 피부세포를 핵이 제거된 난자와 융합해 복제 배아줄기세포를 얻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 여성은 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을 선천적으로 분비하지 못하는 ‘1형 당뇨병’ 환자다. 연구팀은 환자 피부로 복제 배아줄기세포를 만든 다음, 이를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 베타세포로 자라게 하는 데도 성공했다.

연구팀은 “이 세포는 인슐린을 분비하는 기능이 작동했다”고 밝혔다. 이 세포를 다시 환자에게 이식하면 당뇨병이 치료될 가능성이 크다. 연구팀은 아직 복제 배아줄기세포로 만든 베타세포를 환자에게 이식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인체 이식에 관한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관련 기관의 허가를 받은 뒤 인체 대상 임상시험에 들어갈 계획이다. 과학계는 이번 연구가 ‘환자 맞춤형’ 질병 치료를 길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눈이나 심장, 췌장 등 질환이 있는 특정 부위의 세포를 대체해 질병을 원천적으로 치유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세포가 환자 자신의 세포에서 유래한 것이어서 인체에 이식해도 거부 반응이 거의 없다는 것이 장점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Nature)’ 28일자 인터넷 판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