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리어드사이언스, 작년 매출 15% 성장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2013년 글로벌 총 매출 규모는 112억 달러(한화 12조 450억 원)로, 전년대비 15% 성장률을 기록했다.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13일 2013년 글로벌 연간 실적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도의 97억 달러(10조 5천억 원) 대비 15%의 증가를 보이며 사상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 순이익은 30억 7,480만 달러(3조 3,094억 원)이다.

이 가운데 항바이러스 치료제 부문의 2013년 연간 판매실적은 전년도 81.4억 달러(8조 7천억 원)에 비해 15% 성장한 93.4억 달러(10조 310억 원)를 기록했다. 이는 미국 시장에서 16%, 유럽 시장에서 6%의 판매 증가율를 반영한다.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이같은 판매실적 증가에 대해 최신 HIV 치료제 ‘스트리빌드’ 및 기존 HIV 치료제들의 높은 성장률과 만성C형 간염 신약 출시의 영향이라고 밝혔다.

특히 2012년 8월 첫 출시된 최신 단일정복합 HIV 치료제 ‘스트리빌드’는 2013년 연간 총 매출이 5.3억 달러(5,804억 원)였으며, 특히 4/4분기 판매실적은 2억 달러(2,185억 원)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성장률은 409%에 달한다. 이 약은 올해 3월 우리나라에 급여 출시될 예정이다.

또한 HIV 치료제 ‘트루바다’는 2013년 연간 매출 31.3억 달러(3조 3,631억 원)로 지속적인 판매 호조를 보였고, 만성B형 간염 치료제 ‘비리어드’는 연매출 9.5억 달러(1조 321억 원)를 기록해 전년대비 13% 성장세를 나타냈다.

그리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작년 12월 승인한 만성C형 간염 신약은 연매출 1.3억 달러(1,495억 원)로 집계됐는데, 이와 같은 판매실적은 초기 재고 비축, 환자측 수요 및 임상시험 수요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의 이승우 대표는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HIV, HBV, HCV 등 항바이러스 치료제 분야의 R&D 리더십과 혁신적 신약 출시를 통해 전세계 판매실적 성장률이 매년 두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며 “이 가운데 올해 단일정복합 HIV 치료제 신약 ‘스트리빌드’를 우리나라에 출시하고, 만성C형 간염 신약의 국내 임상을 진행하게 돼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