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마스, 어디서 어떻게? 최악-최고의 데이트

 

평균비용은 15만원

드디어 내일이 크리스마스다. 데이트 약속을 정하고 이날을 기다려온 청춘남녀들. 이들이 꼽는 ‘크리스마스 최악의 데이트’는 무엇일까.

취업포털 커리어는 직장인 790명을 대상으로 ‘크리스마스 데이트’에 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중 28.7%가 사람 많은 번화가에서의 데이트를 최악의 데이트 1위로 꼽았다”고 24일 밝혔다.

이어 크리스마스 최악의 데이트로는 ‘추운 야외 길거리 데이트’(20.1%), ‘애인의 친구·가족들과 함께 보내는 데이트’(16.2%), ‘백화점 데이트’(12.1%), ‘공연 관람’(9.1%), ‘진부한 이벤트’(6.8%), ‘크리스마스 파티 참석’(4.1%) 등이었다.

반면 ‘단 둘만의 공간에서 보내는 낭만데이트’(42.2%)가 최고의 크리스마스 데이트로 꼽혔다. 기피 데이트 1위로 꼽혔던 ‘사람 많은 번화가 데이트’(18.8%)는 선호 데이트에서도 2위에 올랐다.

이어 ‘근사한 곳에서 저녁식사’(17.1%), ‘서로의 선물을 고르는 백화점 데이트’(10.2%), ‘크리스마스 파티 참석’(4.9%) 순이었다.

한편 크리스마스 데이트에 적당한 비용으로는 평균 15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10만원~15만원’을 꼽은 직장인이 38.4%로 가장 많았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