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 자양강장제 호두, 피부도 매끈하게

 

요즘 건강을 위해 자양강장제를 즐겨 먹는 사람들이 많다. 몸에 좋은 각종 비타민제를 비롯해 단백질, 미네랄, 필수아미노산 등이 포함된 영양제나 드링크류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럴 때 호두를 한번 먹어 보자. 호두는 몸이 허약하거나 병중, 병후의 원기 회복에 도움을 준다. 자양강장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식품이다.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호두는 리놀산을 60%나 함유하고 있어 혈액이 차지고 끈끈해 지는 것을 막아줘 혈관의 노화와 뇌혈관 장애, 순환기 질병 예방에 효과적이다.

호두는 비타민 B1이 100g 당 0.26mg, 비타민 B2가 0.15mg 들어 있어 기력 회복에 좋다. 또한 비타민 E도 100g 당 2.4mg 함유돼 있어 피부에 해로운 과산화지질을 억제해 피부를 아름답게 가꿔주는 미용 효과도 있다.

그러나 호두는 맛이 좋기 때문에 자꾸 먹다 보면 칼로리를 초과할 수 있다. 호두는 견과류 중에서는 열량이 가장 높다(10g당/67kcal). 따라서 무침의 양념 등으로 조금씩 섭취하는 것이 좋다. 시금치 등의 녹색 채소와 함께 무치면 비타민의 균형을 맞출 수 있다. 호두를 살 때는 껍질을 깐 것은 진공 팩이나 탈산소제 등으로 산화를 예방한 제품을 골라야 하고 가능한 한 빨리 먹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