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잦은 연말, 양배추가 좋은 이유

 

최근 송년회에 참석하는 사람들이 많다. 바쁜 연말을 피해 일찍 모임을 갖는다고 하지만 술자리를 피할 수 없는 것은 매 한가지다. 이럴 때 양배추를 가까이 하자. 양배추는 비타민 U를 함유하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비타민 U는 해독작용을 해 간기능 개선에 좋다. 술을 자주 마시는 사람에게는 더없이 좋아 숙취로 인한 위의 더부룩함을 해소시킨다. 또한 몸 안의 손상된 조직을 복구하는 기능이 있어 위염이나 위궤양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비타민 U의 학명인 캐비진은 양배추(cabbage)의 이름을 근거로 한 것이다. 양배추는 기름에 의한 위의 더부룩함을 완화시키는 작용도 한다. 하지만 비타민 U는 열에 의해 파괴된다.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위궤양이 있는 사람에게는 생 양배추의 섬유질이 소화에 부담을 주기도 한다. 따라서 흐물흐물하게 삶으면 섬유질로 인한 소화의 부담을 줄이면서 섭취량을 늘릴 수 있다.

비타민 C 함유량도 많아 100g 당 44mg 으로 토마토(20mg)의 2배 이상이다. 따라서 양배추 잎 한 장이면 1일 필요량인 50mg을 거의 충족시킬 수 있다.

부위에 따라 비타민 C 함유량은 조금씩 차이를 보이는데, 겉의 녹색을 띤 잎에는 베타카로틴이 많이 함유되어 있고, 심 부분에도 다량의 비타민 C가 들어 있다. 통째로 1개를 다 먹으면 각종 비타민을 남김없이 섭취할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