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후 잠깐만 걸어도 당뇨병 위험 크게 준다

저녁 식사 뒤가 가장 효과적

식사 후에 짧은 시간만 걷기를 해도 당뇨병 발병 위험을 크게 떨어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걷기가 음식을 섭취한 후에 혈당 수치가 위험한 수준으로 상승하는 것을 막아준다는 것이다. 미국 조지워싱턴 대학 공공보건대의 연구팀이 60세 이상 된 노인 10명을 상대로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4주간 3가지 운동프로그램을 따르도록 했는데, 한번에 45분씩 걷게 하거나 식후 15분간씩 걷기 등을 하게 했다. 그 결과 개를 데리고 산책하거나 일상 용무로 집 근처 가게 등에 다녀오는 것, 또는 단지 15분간 적당한 속도로 걷는 것만으로도 혈당량 상승을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특히 하루 중 저녁 식사 후 걷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연구 책임자인 로레타 디피에트로 교수는 “특히 식사를 하고 난 뒤 바로 걷는 것이 효과가 컸다”면서 “식후에 바로 걷는 것은 대부분 별로 습관화하지 않는 것이라는 점에서 이번 연구결과가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식후에 바로 TV를 보거나 낮잠을 자는 것은 가장 나쁜 습관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다른 당뇨병 관련 연구에서 당뇨병 예방을 위해 반드시 격렬한 운동을 할 필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난 것과 유사한 결과다. 그러나 식사를 한 직후에 가벼운 운동을 한 것의 효과가 어느 정도인지 밝힌 것으로는 처음 이뤄진 연구다. 이번 연구결과는 이번 주 발행된 ‘당뇨병 치료(Diabetes Care)’ 저널에 실렸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가 12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