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골이, 흡연·비만 보다 안 좋은 까닭이…

수면 중 무호흡 증상 없어도

자면서 코를 고는 사람들은 함께 잠을 자는 사람이나 주변 사람들을 괴롭게 하는 것만이 아니라 생각보다 건강상 문제가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흡연이나 비만보다 더 동맥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경고다. 미국 디트로이트 헨리포드 병원의 연구팀이 이 병원 수면센터를 찾은 913명의 환자들을 상대로 2006년 12월부터 2012년 1월까지 조사 관찰한 결과다.

조사 대상자들은 18~50세의 연령으로, 수면 중 무호흡 증상은 없이 단지 코를 골기만 하는 이들이었다. 이들 중 수면 습관에 관한 설문에 모두 응한 45%의 응답 내용 및 이들의 동맥 내벽을 관찰한 것을 종합한 결과 코를 고는 사람들은 동맥의 내벽의 두께가 코를 골지 않는 이들에 비해 더 두껍다는 것을 발견했다.

뇌로 산소를 실어 나르는 동맥의 내벽이 두꺼워지면 이는 동맥경화로 이어지고, 동맥경화는 다시 여러 가지 혈관 관련 질환을 낳는다. 이번 연구를 이끈 로버트 딥 박사는 “잠자리는 단지 침대의 파트너를 곤혹스럽게 하는 것으로만 치부돼서는 안 된다. 코골이 환자들은 수면 무호흡증 환자들과 같은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코를 고는 사람과 같이 생활하는 이들에 대해 “파트너가 코를 곤다고 해서 침대에서 쫓아낼 것이 아니라 병원을 찾도록 하라“고 조언했다. 이 같은 내용은 ‘후두경(Laryngoscope)’ 저널에 실렸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가 27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