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단체연합회, “약국서 가루약 조제 거부” 주장

한국환자단체연합회가 9일 대형병원 문전약국의 가루약 조제 거부를 문제 삼고, 현지조사를 촉구했다.

연합회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과 서울대병원 등 대형병원 앞 일부 약국이 약이 없다거나 기계가 고장났다, 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이유로 가루약 조제를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회는 9일 성명서를 통해 “가루약 조제로 환자들의 대기시간이 길어지면 다른 약국으로 가버리기 때문에 가루약 조제를 꺼리거나 거부하는 것”이라며 대형병원 문전약국들이 이윤 때문에 환자의 가루약 조제를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회는 또 “소아나 중증환자는 알약을 복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문전약국에서 가루약 조제를 거부하면 동네약국에 가야 하고 여기서도 가루약 조제를 거부하면 환자나 보호자가 알약을 직접 갈아야 한다”며 “이게 말이 되는 상황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연합회는 가루약 조제 거부약국 신고콜센터(1899-2636)를 임시로 설치하고, 접수한 약국 사례를 해당 지역 보건소에 신고한다는 방침이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