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지난 10년간 2만개 늘어

요양기관 급증, CT는 전국 1743대

국내 병원 수는 지난

10년간 30% 이상 늘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많았지만 정작 의료 인력은

평균보다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은 8일 2010년의 우리나라 전체 의료기관 수와

의료인력, 병상 수, 특수·고가 의료장비 등록현황을 공개했다.

그 결과 2000년 대비 10년 동안 의료기관은 2만여 개(32.2%)가 증가했고 인구

1000명당 의사 수, 병상 수는 각각 0.5명, 4.55개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기관을 볼 때 요양병원이 19개에서 867개로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치과병원은 60개에서 191개로 218.3% 증가했으며 조산원은 126개에서 46개로 오히려

80개가 감소했다.

 

구 분

요양기관수(개)

2000년

2010년

증감율

전체

61,776

81,681

32.2%

상급종합

43

44

2.3%

종합병원

245

274

11.8%

병원

662

1,315

98.6%

요양병원

19

867

4463.2%

의원

19,688

27,469

39.5%

치과병원

60

191

218.3%

치과의원

10,592

14,681

38.6%

조산원

126

46

△63.5%

보건기관

3,427

3,469

1.2%

약국

19,530

21,096

8.0%

한방병원

141

168

19.1%

한의원

7,243

12,061

66.5%

지역별 의료기관의 분포현황을 보면 서울·경기·인천에 의료기관의

절반이 분포, 수도권 집중현상이 뚜렷했다.

지역별 증가율은 경기(59.1%), 울산(40.3%), 제주(38.1%), 충남(37.9%), 경남(33.7%),

인천(33.6%) 등이 전국 평균 증가율(32.2%)을 웃돌았다.

주요 의료 인력의 2000년 대비 증가율을 보면 한의사 82.7%, 간호사 76.6%, 의사

 48.7%, 치과의사 43.9%, 약사 16.1% 순으로 나타났다. 인구 1000명당 의료

인력은 의사 1.18명에서 1.68명, 치과의사 0.31명에서 0.43명, 한의사 0.19명에서

0.33명, 약사 0.59명에서 0.66명, 간호사 1.4명에서 2.37명으로 증가했다.

 

구분

의료인력[명]

2000년

2010년

증가율

의사

55,255

(1.18)

82,137

(1.68)

48.7%

(43.0%)

치과의사

14,553

(0.31)

20,936

(0.43)

43.9%

(38.4%)

한의사

8,845

(0.19)

16,156

(0.33)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