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하면 뇌전두엽 발달해 감정 통제 잘된다

美 연구진, 티베트 승려 대상 연구결과

명상이나 기도를 할 때는 뇌가 평상시보다 더욱 활성화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토머스 제퍼슨 의과 대학교의 신경신학자인 앤드류 뉴버그 박사 팀은 종교활동이

뇌에 어떤 변화를 주는지 알아보기 위해 티베트 승려들의 뇌를 평상시와 명상할 때로

구분해서 촬영했더니 명상할 때에는 뇌의 전두엽(frontal lobe)이 평상시보다 훨씬

활성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깊은 생각에 잠기는 명상을 할 때 뇌는 놀라울 정도의 활동력을 보인다”며

“특히 전두엽 부위의 ‘전측 대상회(anterior cingulate)’가 활성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뇌 전측 대상회는 전두엽 한 가운데에 있으며 감정과 행동을 통제하는 역할을

한다.

한편 신경신학은 지금까지 신학을 과학과 연결시킬 수 없다는 목소리 때문에 학문으로

인정받고 있지 못했다.

연구진은 “이것이 신의 선물이라고 말할 수는 없겠지만 기도를 하고 명상에 잠기는

것은 꼭 자신이 믿는 신을 위한 것만이 아니라 자신의 뇌에도 도움이 되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공영라디오방송(NPR)’에서 방송됐으며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

등이 17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