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원인 5가지가 전체의 80% 일으킨다

캐나다 연구, 가장 신경 써야 할 것은 혈압관리

고혈압, 흡연, 복부비만, 스트레스, 나쁜 식습관 등 5가지가 뇌졸중을 불러오는

원인의 80%를 차지하며, 우울증과 심장질환까지 합친 10가지가 뇌졸중 요인의 90%라는

대규모 연구결과가 나왔다. 뇌졸중의 주원인은 거의 모두 생활습관을 바꾸면 조절할

수 있다.

캐나다 맥마스터대학 마틴 오도넬 교수팀은 캐나다, 독일, 중국 등 22개국에서

뇌졸중 이력이 있는 성인 3,000명, 뇌졸중 이력이 없는 건강한 성인 3,000명의 건강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뇌졸중을 일으키는 주 위험요인으로 △고혈압 △흡연 △스트레스 △복부비만

△나쁜 식습관 △혈중 지방 수치 △당뇨병 △음주 △우울증 △심장 질환 등이 90%를

차지하고 있었다.

연구진은 “특히 위험 요인가운데 80%를 대표하는 고혈압, 흡연, 스트레스, 나쁜

식습관, 복부비만 등 5가지는 생활습관을 바꾸기만 해도 조절할 수 있다”며 “뇌졸중을

예방하려면 그 으뜸이 혈압관리”라고 밝혔다.

뇌졸중에는 뇌혈관이 터지는 뇌출혈과 뇌혈관이 막히는 뇌경색이 있다. 고혈압은

뇌출혈과 뇌경색 모두를 부를 수 있기 때문에 특별히 잘 관리해야만 한다. 반면 콜레스테롤

같은 혈중지방수치는 뇌경색을 일으키는 주 요인이지만 뇌출혈과는 직접 연관이 없다.

오도넬 교수는 “혈압을 일정하게 관리하려면 짠음식을 덜 먹고 규칙적으로 운동해야

한다”며 “주기적으로 혈압을 측정하고 의사의 지시와 처방에 잘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란셋(The Lancet)’ 온라인 판에 게재됐으며 미국 건강웹진 헬스데이,

CBC방송 온라인판 등이 18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