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다빈치 트레이닝센터 본격 가동

동물 실험도 가능한 최신시설로 정식 수료증도 발급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의 로봇수술 트레이닝센터가 5일부터 본격 가동됐다. 지난해

제중관 1층(구 세브란스병원)에 임시로 문을 연 ‘세브란스 다빈치 트레이닝센터’가

새로이 임상의학연구센터 지하 2층으로 이전, 이제 로봇을 이용해 동물 실험 및 카데바

실습까지 가능한 최신시설로 새롭게 문을 여는 것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다빈치 제작사이자 세계적인 의료기기회사인 인투이티브 서지컬사의

제론 반 히세위크(Jerone van Heesewijk) 아시아태평양 부사장과 박창일 연세의료원장,

정남식 의대학장, 이 철 세브란스병원장 등 원내외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이 철 세브란스병원장의 인사말로 문을 연 개소식은 박창일 의료원장, 정남식

의대학장, 인투이티브사 제론 부사장의 축사에 이어 정웅윤 로봇내시경수술센터장의

현황보고, 트레이닝센터의 교육담당인 나군호교수의 시설 소개로 이어졌다.

이어 참석자들은 트레이닝센터 의료진들의 안내로 다빈치 기계가 비치되어 있는

수술실과 회의실, 교육실 등 시설 내부를 견학하고, 이후 실제 진행되는 다빈치 동물실험을

참관하며 시설 및 교육과정에 대한 질문과 의견을 나누었다.

이 철 세브란스병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국내 최고수준을 자랑하는 세브란스병원

로봇내시경수술센터가 이제 교육과 연구 분야에서도 많은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고

말했고, 박창일 의료원장도 축사를 통해 “2005년 세브란스 새병원 개원 당시 어렵게

도입했던 로봇수술이 이렇게 결실을 맺는 것 같아 기쁘다”며 소회를 밝혔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