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활성부위 선·악에 따라 다르다

【독일 보쿰】독일 루르대학 마티 브륀(Martin Brune) 교수는 “나쁜 짓을 하는

사기꾼과 착한 사람을 관찰할 때 활성되는 뇌 부위가 다르다”고 Neuropsychologia(2008;

46:1992-2001)에 발표했다.

건강한 피험자에 MRI를 시행하여 2명의 등장 인물이 서로 돕는 그림과 1명이 다른

1명을 세게 구타하는 그림을 보여주었다.

그 결과, 협동하는 그림에서는 특히 두정부와 측두부가 활성되지만 나쁜 사람이

등장하는 스토리를 보고 있을 때에는 추가로 전두전피질이 활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정신분열증환자를 대상자로 같은 시험을 한 결과, 전두전피질이 활성되지

않는 것으로 판명됐다.

연구팀은 “이번 소견은 정신분열증환자의 임상 증상, 특히 대인관계의 장애와

사회적 적응 능력의 저하를 보여주는 것으로 정신질환에 관한 기초적 이해를 높여

적절한 치료법을 개발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결론내렸다.  

박지영 객원기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