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병원 듀얼소스 CT 가동

건국대학교병원은 8월 8일 오후 5시 듀얼소스 CT 가동식을 열고, 그간의 적용사례를 소개하는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가동식에는 이창홍 의료원장, 이홍기 병원장, 이석하 진료부원장, 정택모 행정부원장, 심혈관외과 송명근 교수, 지멘스 박현구 대표이사

등이 참석하여 CT의 도입과 운영을 축하했다. 이창홍 의료원장은 “환자를 위해 정확하게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는 첨단 장비의 필요성은 높아지고

있다”면서 “듀얼소스 CT 도입을 통해 명실상부한 국내최고의 심혈관영상진단장비를 갖추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송명근 교수는 “3년 내

국내 최고, 10년 세계 3대 심장센터 수립이라는 목표를 위해 정진하고 있다. 현재 속도라면 3년은 2년 3~4개월, 10년은 7년으로 앞당겨

질 것이라고 보인다.”고 덧붙였다.

심포지엄에서는 영상의학과 이정근 교수가 ‘듀얼소스 CT의 과정’을 주제로 실제 듀얼소스 CT의 구조와 기능을 소개하는 한편 기존 1시간

이상 소요되던 검사 시간이 4분으로 줄어들어 환자 편의가 높아졌다고 설명했으며, 이어 고성민 교수가 ‘듀얼소스 CT를 이용한 심질환영상’을

소개했다.

건국대학교병원의 심장 CT 촬영 건수는 지난해 11월 40여건에 불과하던 것이, 금년 초 200건을 넘어 지난달 300건을 넘어섰다. 이는

심장질환 진단을 위한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음은 방증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