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선 검사 안심하고 받으세요”

식품의약품안전청은 병원에서 X-선검사 시 환자가 받는 방사선량을 측정하고 평가하여 가슴 X-선검사와 유방 X-선검사에 대하여 진단에 권고할

수 있도록 전문가가 참여하는 워크숍 개최를 통하여 권고 환자선량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환자가 X-선검사를 할 때 받는 방사선량은 국제방사선방어위원회(ICRP)에서도 환자가 받는 X-선검사가 질병의 정보를 얻는 이득이 많아

방사선량의 한도를 정하고 있지 않으나,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6개 공동기구는 환자가 받을 수 있는 권고 선량을

마련하여 권고하였으며, 국내에서는 권고 환자선량이 없었다.

따라서, 식약청은 국제조화에 발맞추기 위하여 정기적인 X-선검사중 사용횟수가 많은 가슴 X-선검사와 유방 X-선검사에 대하여 권고

환자선량을 마련하기 위하여 ‘06년부터 ’07년까지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임효근,정명진교수)과 한국의료영상품질관리원(오기근교수)과 함께 가슴 및

유방 X-선검사에서의 환자선량을 측정하고 평가한 연구 결과, 국내의 가슴 및 유방 X-선검사시 환자가 받을 수 있는 측정 선량은 각각

0.34mGy 및 1.36mGy로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6개 공동기구가 권고한 0.4mGy 및 3mGy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바탕으로 식약청은 학계, 관련학회 및 의료기기업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워크숍을 6월 18일 개최하여 권고 선량을 마련할 예정이며,

마련된 권고 선량으로 일선 병원 현장 등에 확산하여 환자가 받는 불필요한 방사선량을 감소하기 위한 대책을 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식약청은 향후 X-선검사시 검사 부위별로 권고 환자선량을 확립하고 저감화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병원에 권고함으로서 선진국 수준의 방사선

안전관리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