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황 장애-불안 장애 위험 경고 신호 5

 

많은 사람들 앞에서 발표를 해야 하는 등의 상황에서는 누구나 초조해지거나 불안해질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걱정, 불안 등의 증세가 너무 자주 발생하거나 정도가 너무 강하다면 문제가 됩니다.

일상에서 느끼는 불안 증상이 장애로까지 악화되는 것을 막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징후를 알아채고 대처를 하는 중요합니다. 이와 관련해헬스닷컴 소개한 불안 장애를 미리 있는 신호 5가지를 알아봅시다.

 

 


 

 

 

1. 장기간 걱정이 이어 진다

불안 장애의 특징은 크건 작건 간에 모든 일에 너무 많은 걱정을 하는 것입니다. 여기서 너무 많다는 것은 어느 정도를 말하는 것일까요? 불안 장애는 6개월간 거의 매일 끊임없이 걱정스러운 생각을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걱정이 너무 심각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고 피로감과 같은 증상이 동반됩니다. 정신과 의사들은불안 장애와 일상적인 걱정의 차이점은 많은 고통과 역기능을 초래하는가 하지 않는가의 여부라고 말합니다.

 

 


 

 

 
2. 실수할까봐 전전긍긍 한다

혹시 실수를 저지르거나 기준에 미달할까봐 끊임없이 자신을 판단하고 자기가 실패할 것이라는 예감 때문에 불안한 증세가 있다면 불안 장애를 의심해 있습니다. 완벽주의는 강박 장애에서는 일반적인 것으로 불안 장애의 하나로 여겨져 왔습니다.

 


 

 

 

 

 

3. 만성 소화 불량이 있다

불안은 마음에서 시작되지만 만성 소화 불량과 같은 신체적인 증상으로 나타납니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도 기본적으로 소화기관이 불안한 상태라는 것을 나타냅니다.

내장은 정신적 스트레스에 매우 민감하고 반대로 만성적인 소화 장애로 인한 육체적, 사회적 불편은 마음을 불안하게 만듭니다.

 


 

 

 

 

 

4. 극심한 공포감에 휩싸인다

공황 발작은 극도의 공포심이 느껴지면서 심장이 터지도록 빨리 뛰거나 가슴이 답답하고 숨이 차며 땀이 나는 신체 증상이 동반되는 것으로 죽음에 이를 같은 극도의 불안 증상을 말합니다. 공황 발작이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불안 장애를 갖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공황 발작을 반복적으로 경험하는 사람은 공황 장애를 진단받을 있습니다. 공황 장애를 가진 사람은 다음 발작이 언제, 어디서, 어떻게 일어날지 몰라 공포를 갖고 살아야 하고, 지난번에 발작이 일어난 장소를 피하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5. 만성 불면증에 시달린다

대중 앞에서 연설을 해야 하거나 입사 면접 등을 앞두고 잠자리에서 뒤척이는 이상한 아닙니다. 하지만 돈과 같은 특정 문제나 아니면 특별한 것이 아닌 것에 대해 걱정하고 불안해하면서 잠을 자지 않고 깨어있는 만성화됐다면 문제가 있을 있습니다.

이런 증상이 오랜 기간 지속된다면 불안 장애를 의심해볼 있습니다. 통계에 따르면 불안 장애가 있는 사람의 절반 정도가 수면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