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의 날’ 물놀이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휴가일정은 완벽하게 짜뒀고,
여행 직전 가방 점검도 꼼꼼하게 했고…

 

완벽한 여행이 될 것만 같았는데, 갑자기 시작된 생리.

 

바다, 계곡, 하천처럼 물놀이를 하는 곳으로 떠날 계획이었다면 적잖게 당황스럽죠?


 

생리기간에도 물놀이를 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생리가 규칙적인 여성이라면 애초에 월경기간을 피해 여행일정을 잡겠지만,
생리가 불규칙하다면 시기를 미리 예측하기 어렵습니다.

 

기간이 일정한 편이라 해도 몸이 아프거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면 갑자기 월경시기가 바뀌기도 하죠. 

 

이렇게 어쩔 수 없이 월경시기와 휴가기간이 겹쳤다면?

 

 

 

여름철은 기온이 높고 습해 세균이 번식하기 쉽습니다.

 

특히 여성의 질처럼 내부 온도가 높고 습한 부위라면 ‘세균성 질염’이 생길 가능성이 더욱 높아집니다.

 

즉 여름철 여성들이 위생 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하는 이유입니다.

 


인파가 넘치는 해변이나 수영장 물에는 각종 노폐물이 섞여 있습니다.

 

이 같은 물이 질 내부로 들어가면 건강에 좋을 리가 없겠죠?

 

생리 전후로 질 입구가 습해졌다면 세균 감염 위험률이 높아지니 물놀이에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탐폰’ 착용은 어떨까요?

 

질 내부에 삽입하는 탐폰은 부착형 패드보다 편리하고 겉보기에 티가 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죠.

 

물이 스며들진 않을까 걱정되기도 하지만 제대로 삽입했다면 물이 흡수될 가능성은 낮습니다.

 

 

문제는 물놀이를 하는 동안 탐폰을 교체하기 어렵다는 점인데요, 탐폰 착용시간이 길어진다는 의미입니다.

 

탐폰을 오래 끼고 있으면 질 내부에 많은 자극이 가고, 포도상구균 독소가 생기기 쉽습니다.

 

 

 

탐폰도 안전하지 않다면…더 안전한 방법은?

여행을 떠나기 5~7일 전부터 피임약을 복용해 생리기간을 늦추는 방법이 있습니다.

 

피임약에 든 여성호르몬 프로게스테론은 자궁 내막이 헐고 생리혈이 발생하는 걸 막습니다.

 

약 복용을 중단하면 2~3일 내로 생리가 시작되므로 휴가일정 내내 규칙적으로 복용해야 합니다.


 

휴가를 떠나더라도 물놀이 계획이 없다면 피임약을 먹지 않아도 됩니다.  

물놀이 없는 휴가에 생리대 착용의 불편함까지 감수할 수 있다면 말이죠.

단 생리통이 걱정된다면 생리예정일 1~3일 전 진통제를 복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본인의 휴가형태, 생리일정과 증상 등을 고려해 적절한 방법을 택해봅시다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