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9년 미국의 시사주간지 ‘Time’과 ‘Life’가 각각 20세기의 위대한 인물 100인을 선정해 발표했는데, 이 두 잡지에 함께 들어간 대중음악가가 딱 한 명 있었지요. 얼마 전 세상을 떠난 마이클 잭슨도, 그의 장인 엘비스 플레슬리도, 영국의 비틀스도 아니었습니다. 바로 1971년 오늘(7월 6일) 세상을 떠난 루이 암스트롱이었습니다.

루이 암스트롱은 1901년 스페인과 프랑스 문화가 녹아있는 뉴올리언스에서 태어났습니다. 아버지는 바람이 나서 가족을 버렸고 어머니도 가출해  루이는 할머니의 손에서 컸습니다. 축제 때 삼촌의 총으로 축포를 쐈다가 체포돼 소년원 생활을 해야 했는데, 여기에서 서양나팔 코넷을 배웠습니다.

그는 출소 후 코넷주자인 스승 킹 올리버의 영향을 받아 음악의 지평을 확대하며 재즈의 정착과 확산에 기여합니다. 특히 1928년 스승의 곡을 편곡한 ‘West end Blues’는 재즈의 본격적 출범을 알리는 곡으로 평가받습니다. 천대받던 악기 트럼펫을 예술의 경지로 끌어올렸으며 가사가 없는 ‘스캣 창법’을 개발하기도 했습니다. 스미소니언연구소의 빌리 마틴 박사가 “루이 암스트롱이 20세기를 만들었다고 확신한다”고 말할 정도로 루이는 대중문화에 많은 영향을 끼쳤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1963년 워커힐 공연 개관기념 내한공연 때 15세 소녀 윤복희를 발탁해서 미국으로 데리고 간 것으로 유명하죠.  20여 년 뒤 ‘What a Wonderful World’가 한 맥주의 광고 배경음악으로 깔리면서 다시 바람이 불었지요.

어떤 사람은 그를 지나치게 대중적이라고 비난하지만 저는 그의 음악에서 따뜻한 인간애와 우수를 느낍니다. 심지어 다른 연주자보다 한 옥타브 높은 트럼펫 음에서도 따뜻함이 느껴집니다. 그가 받았을 온갖 차별을 승화하는 과정에서의 슬픔과 원숙함을 느낍니다.

38년 전 오늘 그는 갑자기 닥친 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는 심장발작이 오기 직전 마치 삶을 정리하기라도 하는 듯 “나는 지금까지 행복하게 살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따뜻한 가슴으로 역경을 이겼지만 심장병은 이기지 못했습니다. 최근 세상을 떠난 마이클 잭슨도, 엘비스 프레슬리도 심장병이 사인이었다는 것이 예사롭지 않군요. 심장병과 뇌졸중은 어느 순간에 갑자기 와서 치명적인 결과를 낳을 수 있기 때문에 더 무섭습니다. 오늘은 암스트롱의 기일을 맞아 여러분 가족 모두의 심장 건강을 체크하는 하루가 되기를 빕니다.

심근경색 위험도 체크와 예방법

①심근경색 위험을 체크해서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으면 병원에 가서 정확한 검사를 받을 것. 

    ▶코메디닷컴 심근경색 위험 체크

②금연할 것.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심장병 사망 위험이 3~5배 높다. 담배를 끊고 5년이 지나면 심장동맥질환에 걸릴 위험이 비흡연자와 같아진다. 단 한 개비의 담배를 피우고 급성 심정지가 올 수도 있으므로 담배는 피우지 않아야 한다.
③과음하지 말 것. 술은 심장의 근육을 약화시킨다.
④기름기 있는 음식을 덜 먹고 생선, 채소, 과일을 충분히 먹는다.
⑤일주일에 세 번, 하루 30분 이상 땀을 흘리는 유산소운동을 한다. 주말에 몰아서 하는 운동은 심장 건강에는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⑥혈압과 혈당 관리를 철저히 한다.
⑦가슴이 조금이라도 아프면 병원을 찾아간다. 가슴 통증은 사람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나므로 특별한 외상이 없이 아프다면 심장병을 의심해야 한다.
⑧고혈압, 당뇨병 환자나 가슴 통증을 경험한 사람, 뇌졸중 또는 심장병의 가계력이 있는 사람은 집 부근의 뇌졸중, 심장병 치료 병원을 알아둔다.

오늘의 음악

오늘은 루이 암스트롱의 노래 몇 곡을 준비했습니다. ‘What a Wonderful World’, ‘장밋빛 인생’ ‘West End Blues’가 이어집니다. 마지막 곡은 ‘A Kiss To Build A Dream On’과 ‘Blueberry Hill’의 메들리입니다.

♫ What a Woderful World [루이 암스트롱] [듣기]
♫ 장밋빛 인생 [루이 암스트롱] [듣기]
♫ West End Blues [루이 암스트롱] [듣기]
♫ A Kiss To Build A Dream On [루이 암스트롱]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