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염식’은 정말 건강에 좋을까?

 

싱겁게 먹는 게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증거가 희박한데도, 의료기관이 사람들에게 저염식을 강권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 인디애나 의과대학 애런 캐롤 교수는 뉴욕 타임스에 보낸 칼럼을 통해 저염식의 효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연구가 최근 몇 년간 잇따랐지만 의료 기관들 대부분은 여전히 저염식을 강력하게 권고하는 건 문제라고 밝혔다.

 

 

 

예컨대 심부전증과 관련, 저염식이 효과적이라는 증거는 거의 없다. 심부전심장이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해 몸에서 필요로 하는 혈액을 충분히 보내지 못하는 상태다. 미국의 경우 570만 명이 이 병을 앓는다. 의사는 환자들에게 대개 심근의 수축을 강하게 해주는 약이나, 이뇨제를 처방한다. 여기에 ‘싱겁게 먹어야 한다’는 권고를 반드시 붙인다.

 

그러나 달 초 미국 의사협회지(JAMA)에 실린 영국 옥스퍼드 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소금 섭취를 줄이는 것이 심부전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지 불투명하다. 기존 연구들을 분석한 결과, 어떤 연구도 소금 섭취를 줄여서 조기 사망이나 심장 질환에 걸릴 위험이 줄었다는 걸 명쾌하게 입증하지 못했다는 것.

 

 

 

캐롤 교수는 “현재까지 나온 증거들은 저염식을 강력하게 권고하기에 부족하다”면서 “진행 중인 다른 연구들이 효과를 입증할 때까지 저염식을 강권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더라도 소금을 덜 먹는 게 특별히 해가 될 건 없지 않을까? 이에 대해 캐롤 교수는 아직 확실하게 검증된 것이 없는 상황에서 저염식만 강조하면, 자칫 잠재적으로 유용한 다른 식이요법을 놓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예컨대 칼륨이나 섬유질이 그렇다. 칼륨과 섬유질은 나트륨의 배출을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나트륨에 집착하는 저염식만 강조하면, 칼륨이나 섬유질 등 다른 식이요법의 장점을 간과하기 쉽다는 것.

 

건강에 좋다는 과학적인 근거가 뚜렷한 운동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지중해식 다이어트를 권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적어도 소금 한 가지에만 집착하는 것보다는 훨씬 포괄적으로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최근 또 다른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지나치게 소금을 적게 먹어도 심뇌혈관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캐나다 해밀턴 건강과학 연구소와 맥마스터 대학 연구팀은 “건강상의 목적으로 나트륨 섭취를 극도로 줄이면 오히려 심뇌혈관질환을 유발할 위험을 증가시킨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연구 결과 조사자가 고혈압을 가지고 있어도 나트륨 섭취량이 줄어들면 적당량의 나트륨 섭취를 먹은 사람에 비해 심장마비, 뇌졸중 등을 일으킬 확률이 증가했다.

 

 

 

연구진의 앤드류 멘트 조교수는 “이번 연구는 적당량의 나트륨뇌졸중이나 심장마비를 예방하는 데 도움된다는 것을 알려준 사례”라며 “그동안 고염식단에 대해서만 위험성을 제기됐던 것을 미뤄보아 우리 연구가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