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열질환·냉방병·배탈…늦여름 우리 아이 건강 챙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말복이 지났지만 아직도 30도 넘는 기온이 계속되고 있다. 아이들이 마음 놓고 야외 활동을 하거나 덥다고 과도한 냉방을 하고, 차가운 음식을 마구 먹었다가는 탈이 나거나 쉽게 지칠 수 있다. 여름철 막바지,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유의할 점을 알아본다.

뜨거운 햇빛 아래 무리한 활동, 일사병·열사병 위험 

햇빛 아래에서 장시간 과한 신체 활동은 일사병, 열사병 위험을 부른다. 체온이 37도 이상 상승하며 어지러움, 실신, 과호흡, 경련 등이 발생할 수 있고, 심한 경우 중추신경계 기능 이상을 일으킬 수 있다.

예방을 위해서는 폭염 시에는 바깥 활동을 제한하고, 통풍이 잘되고 시원한 곳에 머무르도록 한다. 물을 자주 충분히 마시도록 하며, 담백하며 소화가 잘되는 영양가 높은 음식을 섭취하도록 한다.

과도한 냉방으로 인한 ‘냉방병’ 주의

이와 반대로 덥다고 냉방기기를 과도하게 사용하면 냉방병에 걸릴 위험이 있다. 두통을 호소하거나 찬 기운을 싫어하고, 감기처럼 콧물, 재채기, 코막힘과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과도한 냉방기 사용을 줄이고 실내 온도를 선선할 정도로 유지하며 에어컨은 1시간 이상 연속적으로 가동하지 않고, 주기적으로 실내를 환기한다. 가벼운 운동을 매일 자주 해 혈액순환을 돕는 것도 좋다.

찬 음료, 아이스크림 많이 먹으면 배탈날 수도

한편, 덥고 습한 날씨를 이겨내기 위해 아이들은 물을 자주 마시고, 제철 과일을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찬 음료나 아이스크림과 같이 차가운 음식을 과도하게 먹으면 배앓이를 하게 될 수 있다. 배가 살살 아프면서 설사를 하거나 메스꺼움을 호소하고 구토를 하기도 한다.

강동경희대학교한방병원 한방소아과 이지홍 교수는 “아이들이 찬 과일, 찬 음료수나 빙과류를 과다하게 섭취하지 않도록 하고, 항상 배를 따뜻하게 하면 배앓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