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많이 먹으면 당뇨병 잘 안 걸린다

[사진=ILAAX_Leafstock/gettyimagesbank]

당뇨병 발병과 관련해서는 유전적 요인이 많지만 운동과 건강한 식단과 같은 생활습관 인자들은 발병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특히 과일이나 채소통곡물을 많이 섭취하면 당뇨병 발병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 두 가지가 나왔는데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사진=Milan Markovic/gettyimagesbank]

첫 번째 연구에서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연구팀은 당뇨병에 걸린 9700여 명과 걸리지 않은 1만 3600여 명을 조사했습니다. 대상자들은 유럽 8개국에서 왔으며 장기적인 암 및 영양 연구에 참가한 사람들이었습니다.

연구 결과, 과일과 채소 섭취량이 가장 많은 사람들은 가장 적은 사람들보다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50%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하루에 과일과 채소의 총 섭취량이 66g 증가할 때마다 당뇨병 발병 위험이 25% 낮아졌죠.

 

[사진=IM_food02/gettyimagesbank]

두 번째 연구는 미국 하버드대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이 15만 8000여 명의 미국 여성과 3만 6000여 명의 미국 남성을 대상으로 한 것이었습니다.

연구팀에 따르면, 곡물 소비량이 가장 많은 사람들은 가장 적은 사람들보다 당뇨병 발병률이 29%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GeorgeRudy/gettyimagesbank]

통곡물 식품의 경우, 하루에 1회 이상 통곡물 아침 식사용 시리얼이나 흑빵을 먹으면 한 달에 1회 미만으로 먹는 것에 비해 당뇨병 발병 위험이 19%~21% 낮아졌습니다.

오트밀의 경우 일주일에 2회 이상 섭취하는 것은 한 달에 1회 섭취하는 것에 비해 당뇨병 위험이 21% 낮았죠. 밀기울은 15%, 현미와 밀 배아는 12% 각각 당뇨병 위험이 낮았습니다.

두 연구팀은

당뇨병을 예방하기 위한 건강한 식단의 일환으로 과
일, 채소, 통곡물의 섭취를 증가시키기 위한 권고를 뒷받침한다

고 말했습니다.

과일과 채소, 통곡물의 섭취는 당뇨병뿐만 아니라 변비, 비만, 각종 성인병 및 암 예방에도 좋으니 건강을 위해 평소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사진=fizkes/gettyimagesbank]

첫 번째 연구(Association of plasma biomarkers of fruit and vegetable intake with incident type 2 diabetes: EPIC-InterAct case-cohort study in eight European countries)와 두 번째 연구(Intake of whole grain foods and risk of type 2 diabetes: results from three prospective cohort studies) 모두 영국 내과학지인 ‘비엠제이(BMJ)’에서 실렸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