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하고 우울해지는 이유, 뱃속 ‘이것’ 때문?

[사진=ljubaphoto/gettyimagesbank]

혹시 이유 모를 우울함과 불안감을 느껴보신 적 있으신가요?

막연하게 답답하고 머릿속이 온통 부정적인 생각들로 가득 찰 때,
해결하고 싶지만 원인을 모르니 그저 한숨만 푹푹 내쉴 뿐..

그런데 그 이유를 파헤친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염증성 장 질환이 있는 사람은 불안과 우울 장애 발병률이 높아진다는 것!

 

[사진=kaspiic/gettyimagesbank]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영 교수,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주성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염증성 장 질환을 진단받은 환자 1만5569명과 대조군 4만6707명을 비교 분석한 뒤 이러한 내용(염증성 장 질환 환자의 불안과 우울 장애 위험: 국가 인구기반 연구)을 발표했습니다.

 

[사진=shironosov/gettyimagesbank]

이 연구에 의하면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 장 질환 진단을 받은 이후 6년간 불안 장애 발병률은 12.2%우울 장애 발병률은 8%로 나타났습니다. 장 질환이 없는 대조군 발병률은 불안 장애 8.7%, 우울 장애 3.7%로 나타나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죠.

염증성 장 질환이 있는 환자는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불안 장애 위험도는 약 1.6배, 우울장애는 약 2배 높은 것으로 확인된 것입니다.

불안과 우울 장애의 발병 위험은 염증성 장 질환 진단 후 첫 1년까지가 가장 크고, 그 이후 다소 감소하지만 최소 6년까지는 지속적으로 높은 상태를 유지했습니다.

 

[사진=twinsterphoto/gettyimagesbank]

천재영 교수는 “염증성 장 질환 환자 중 만성질환이 없거나 스테로이드, 면역억제제 등을 투여하지 않는 경우 상대적으로 불안 및 우울 장애 위험도가 높게 나타났다라며

이는 염증성 장 질환 자체가 불안이나 우울 증상을
직접 유발할 수 있음을 간접적으로 보여 준다

고 말했습니다.

염증성 장 은 장에 발생하는 만성 난치성 염증 질환입니다.
최근 국내 염증성 장 질환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인데 특히 청장년층 환자가 가장 많죠.
염증성 장 질환은 평생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고 진단 초기에 불안·우울 장애의 위험이 가장 높습니다.
때문에 진단 시점부터 심리·정신적 관리가 동반돼야 하므로
시기를 놓치지 말고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것, 잊지 마세요~

 

[사진=LightFieldStudios/gettyimagesbank]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 5월호에 게재됐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