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령 들면 정신 맑아져…상황별 좋은 운동 3

[사진=fizkes 3/gettyimagebank]

사람에 맞는 운동뿐만 아니라 상황에 따라 필요한 운동도 있습니다. 기분이 우울하거나 잠을 푹 자지 못할 때, 맞는 운동을 하면 더 효율적으로 상황을 개선할 수 있죠. 이와 관련해 ‘폭스뉴스’가 소개한 몸 상태를 호전시키는 운동 3가지를 알아보겠습니다.


1. 정신을 맑게웨이트트레이닝

[사진=Prostock-Studio/gettyimagebank]

연구에 따르면, 근육 발달을 통해 강한 체력을 기르기 위한 저항 훈련 즉, 웨이트트레이닝이 뇌의 근육도 발달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연구에서 낮은 강도의 간단한 웨이트트레이닝을 주 3~5회 한달 동안 한 사람들은 일반인에 비해 인지도 테스트에서 더 나은 성적을 올렸습니다.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주 1, 2회 웨이트트레이닝을 1년 동안 지속할 경우 집중력이 향상되고 선택의 기로에서 보다 나은 판단을 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2. 우울증 격퇴: 요가

[사진=Monoliza21/gettyimagebank]

기분이 우울할 때에는 요가가 특효입니다. 연구에 따르면, 근심 걱정이 많은 사람이 요가를 하면(매일 한 시간, 주 3회) 기분이 나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요가를 하면 가바(GABA)라는 자연 생성 아미노산 수치가 높아집니다. GABA 수치가 높아지면 걱정이 줄어들고 쾌활해지죠. 또 요가에서 가르치는 깊은 호흡법을 훈련하면 산소를 더 효율적으로 흡수할 수 있습니다. 산소는 모든 신체 기관에 긍정적으로 작용을 합니다.

3. 활력 충전자전거 타기

[사진=IM3_014/gettyimagebank]

자전거 타기는 단순히 페달 밟는 능력만을 키워주는 것이 아닙니다. 연구에 따르면, 30분 정도 자전거를 타고 나면 신체의 에너지 수치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전거를 타면 뇌의 신경 회로가 활성화돼 사람을 더 ‘에너제틱’하게 만들어 준다는 것이죠. 전문가들은 흔히 사람들은 운동을 하면 피곤해지고 에너지가 고갈된다고 생각하는데 자전거 타기 같은 운동은 오히려 몸에 활력을 더해준다고 말합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