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분 과다 섭취 시 나타나는 증상 4

[사진=merc67/gettyimagebank]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에 따르면, 당분이 첨가된 음료수를 하루 1~2잔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당뇨병에 걸릴 위험은 26%, 대사증후군이 생길 위험은 20% 증가합니다.

미국 정부가 권고한 당분 섭취량은 하루 섭취 칼로리의 10% 이내로 50g을 넘지 말아야 합니다. 단 음식뿐만 아니라 과자와 각종 소스는 물론 저지방 요구르트, 과일 등에도 당분이 들어있는 만큼 섭취량 조절이 필요하죠.

당분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을 비롯해 비만간부전췌장암신장(콩팥질환고혈압인지력 감퇴 등의 위험이 커집니다. 이와 관련해 ‘더이퍼크타임스닷컴’이 당분 과잉 섭취 때 나타나는 징후 4가지를 소개하며 이런 현상이 나타나면 당분 섭취를 줄일 것을 당부했습니다.



1. 우울불안 증상

[사진=kaspiic/gettyimagebank]

당분은 우울증이나 불안증 같은 기분장애의 가장 큰 원인 제공자입니다. 당을 섭취하지 않았을 때 우울증이 생긴다는 이유로 ‘슈거 블루스(Sugar Blues)’라는 말이 있습니다.

당분이 든 식품을 먹기 전까지 감정의 심한 기복 상태를 겪습니다. 우울증과 불안증 외에 머리가 흐릿해지고 스트레스를 자주 경험할 수도 있죠. 이런 상태라면 설탕을 끊어야 합니다. 이렇게 하면 기분이 가뿐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2. 피부 트러블

[사진=metamorworks/gettyimagebank]

설탕은 피부에 재앙을 일으킵니다. 여드름을 발생시키고 피부를 건조하게 하는 등 전반적인 피부 불균형을 초래하죠.

우리의 피부는 몸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알려주는 거울과 같습니다. 당분이 몸속에서 일으키는 염증이 피부에 나타나게 됩니다. 피부에 문제가 많다면 먼저 당분 섭취량을 점검해보는 게 좋습니다.


3. 극심한 피로

[사진=IM3_014/gettyimagebank]

자주 피곤함을 느껴 기운을 차리려고 또 단것을 찾게 된다면 혈당이 오르락내리락하게 됩니다. 피곤할 때마다 더 단것을 찾는 습관을 끊어야 하죠.

이렇게 하면 신체가 며칠 만에 스스로 조정 과정을 거치게 되고 몸의 에너지 수준이 높아졌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4. 체중 증가

[사진=Vadym Petrochenko/gettyimagebank]

지방이 우리 몸의 지방을 만들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신가요? 몸의 지방을 만드는 주범은 다름 아닌 당분입니다.

당분과 정제된 탄수화물 함량이 높은 식품은 살을 찌웁니다. 살을 빼려면 지방을 적게 먹는 것보다 당분과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는 게 우선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