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해서는 안 되는 3가지

[사진=fizkes/gettyimagesbank]

주말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다가오는 한주의 기분과 건강 상태가 달라집니다. 주말에 잘 보낸 몇 시간이 주 중의 많은 시간을 힘차게 끌고 갈 수 있는 것이죠.

주말을 잘 보내는 것의 중요성을 모른 채 아무렇게나 주말을 보내는 사람들이 너무도 많은데요. 이와 관련해 ‘타임스 오브 인디아’에 소개된 주말에 하지 말아야 할 것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1. 잠으로 보내기

[사진=Easyturn/gettyimagesbank]

주 중의 업무로 지친 상태에서 주말 아침 일찍 일어나는 것은 무리 일 수 있습니다. 수면 전문가들은 이를 ‘사회적 시차증’이라고 부르는데, 과도한 업무 등으로 인해 정상적인 시간에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해 생긴 피로을 뜻합니다.

그러나 이 사회적 시차증을 달래기 위해 주말 내내 잠을 자고 있다면 이는 잘못된 피로 해소 방식입니다. 주말에 한꺼번에 몰아서 자는 잠은 피로를 풀기보다는 오히려 건강에 해롭다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입니다.

전문가들은 “주 중 스케줄을 잘 조절해야 한다”라며

 

주 중의 수면시간보다 1시간 정도 더 많은 범위 내에서
주말에도 잠자는 시간과 일어나는 시간을 규칙적으로 설정하는 것이 좋다

라고 말했습니다.

2. 집안일 한꺼번에 처리하기

[사진=kei_gokei/gettyimagesbank]

주 중에는 직장 생활 때문에 집안일을 소홀하기 쉽습니다. 그렇다고 주말에 밀린 집안일을 해치우려는 것은 다가올 월요일의 피로를 더 가중시키는 일이 됩니다. 무리한 신체활동으로 인해 편하게 쉬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을 피하려면 주 중에 짧은 시간을 내서라도 그때그때마다 집안일을 해두는 것이 오히려 낫습니다. 주중 요일을 정해 월요일은 청소하는 날, 수요일은 빨래하는 날 등으로 자신만의 집안일하는 날을 지켜가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3. 폭식하기

[사진=IM3_014/gettyimagesbank]

주말이면 오랜만에 가족 친구들과 함께 점심, 저녁을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는 주 중에 먹는 것보다 많은 양으로 폭식을 하게 됩니다.

특히 이러한 식사에는 술은 물론, 패스트푸드, 기름지면서도 칼로리가 높은 음식들이 많이 포함돼 있습니다. 한번 폭음과 폭식을 하고 나면 그 양을 소화하느라 우리의 몸은 더 무거워지기 마련이죠.

이는 곧 월요병’ 피로의 한 원인이 됩니다. 연구에 따르면, 우리는 이미 중독된 설탕이나 소금의 맛으로부터 식탐의 만족감을 얻으려 합니다. 식사 자리에서 짜게 먹고 달게 먹는 것만 잘 피해 폭식으로 인한 칼로리 폭탄을 조금 덜어낼 수 있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