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운동하면 코로나19 걸려도 극복 쉬워(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꾸준히 운동을 해오던 사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심각한 증상을 겪을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카이저퍼머넌트메디컬센터 연구팀에 따르면, 가장 활동적인 사람들 즉, 매주 150분 이상 운동을 한 코로나19 환자들과 비교했을 때 운동을 거의 하지 않는 코로나19 환자들은 입원할 확률은 226%, 중환자실에 입원할 확률은 173%, 사망할 확률은 149% 높았다.

연구팀의 데보라 롬 영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는 사망을 포함한 심각한 코로나19 결과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전 세계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는 명확하고 실행 가능한 지침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시카고대학 응용보건과학대학 일리노이대학 물리치료학과 교수 겸 학장인 로스 아레나 교수는 “마라톤을 하거나 체육관에 가서 트레드밀을 하루에 60분씩 달릴 필요가 없다”며 “일상생활에서 더 많이 움직이고 덜 앉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규칙적인 운동은 면역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다. 롬 영 박사는 “항상 규칙적인 신체활동으로 면역기능이 향상되는 것을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으며, 규칙적으로 활동한 사람은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발병률과 증상 강도, 사망률이 낮다”고 말했다.

그는 “폐활량 증가와 심혈관 및 근육 기능 개선으로 코로나19의 부정적인 영향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Physical inactivity is associated with a higher risk for severe COVID-19 outcomes: a study in 48 440 adult patients)는 ’브리티시 저널 오브 스포츠 메디슨(British Journal of Sports Medicin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