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글로벌, 보툴리눔 톡신 사업 부문 물적분할…내년 4월 출범

휴온스글로벌이 바이오사업부문을 독립법인으로 분할한다.

휴온스그룹 지주회사 ㈜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은 이사회 결의를 통해 바이오사업을 물적분할해 ㈜휴온스바이오파마(가칭)를 신설한다고 16일 밝혔다.

신설회사 휴온스바이오파마의 분할기일 예정일은 2021년 4월 1일로 자본금은 20억원이다.

휴온스바이오파마는 바이오사업(보툴리눔 톡신)의 임상 개발과 신약개발 사업 등을 맡게 된다.

휴온스글로벌 측은 지주회사인 휴온스글로벌은 계열사별 고유목적사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각 사별 사업 포트폴리오 관리 및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번 물적분할 이후 휴온스글로벌은 향후 분할 신설법인 휴온스바이오파마의 IPO를 추진할 계획이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바이오사업부문을 분리해 미래 성장사업으로 육성하고 각 고유사업의 역량을 극대화 하기 위해 분할을 결정했다”며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투자를 집중해 경영 효율성을 제고시켜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